코스메카코리아, 3분기 영업이익 전년비 6,526.9%↑
코스메카코리아, 3분기 영업이익 전년비 6,526.9%↑
  • 윤강희
  • 승인 2020.11.17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법인, 안정적인 매출 성장으로 연결 실적 견인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기업 코스메카코리아가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지난해 3분기 2,800만원에서 올해 3분기 18.9억원으로 6,526.9% 성장했다고 16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1% 감소한 775.4억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영향 속에서도 미국법인의 매출액이 증가하며 연결 매출액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수익성 강화로 영업이익은 6,526.9% 대폭 상승했다.

▲한국법인의 매출액은 436.2억원으로, 코로나19의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작년 동기간 매출 수준을 유지하며 선방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로드샵 고객사의 발주는 감소했으나, 수출향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하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제품별로는 마스크 팩 등의 스테디셀러 제품이 매출을 견인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선 스프레이와 선 에센스의 발주 증가로 자외선 차단 제품의 매출이 증가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홈케어 제품의 수요 증가로 스킨케어 제품 매출도 늘어났다.

▲미국법인인 잉글우드랩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5% 증가한 359.9억원이었다. 기존 주요 고객사와 온라인 신규 고객사로부터의 매출이 골고루 증가했다. 스킨케어 제품의 매출이 가장 높았으며, 마스크 사용 장기화로 인해 OTC(일반의약품) 제품인 피부진정 화장품의 발주가 늘어난 점도 유의미했다. 한국에 위치한 자회사 잉글우드랩코리아는 해외 온라인 고객사의 매출이 증가하며 27.1%의 두드러진 매출 성장세를 기록했다.

▲중국법인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2.7% 감소한 51.9억원이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주요 고객사의 발주량이 감소했고, 신규 고객사로부터의 매출도 부진했다. 11월에 개최되는 광군제 특수를 대비한 발주가 늘어 4분기 매출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측은 “연결 매출의 4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미국법인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글로벌 대형 고객사를 중심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하며, 연결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며 “영업 레버리지 효과로 미국법인의 영업이익률이 9%에 달하는 등 수익성 또한 우수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법인은 웨비나 및 동영상을 활용한 비대면 영업 방식을 도입하고, 중국법인은 라이브 커머스 등의 온라인 고객사를 위한 맞춤 대응을 강화하는 등 변화하는 유통 및 비즈니스 환경에 발 맞춰 영업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