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뷰티 시장, 선호 제품부터 소비 패턴까지 변화, K-뷰티에 기회
코로나19 이후 뷰티 시장, 선호 제품부터 소비 패턴까지 변화, K-뷰티에 기회
  • 윤강희
  • 승인 2020.05.2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로모니터, 2019년 뷰티&퍼스널케어 시장 분석 발표

세계적인 시장 조사 기업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 (Euromonitor International, 한국지사장 고은영)은 2019년 뷰티&퍼스널케어 시장 분석 결과와 향후 5년뒤인 2024년 까지의 시장 규모 예측을 발표했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19년 글로벌 뷰티&퍼스널케어 시장 규모는 4,996억 달러 였으며, 2020년은 4,960억 달러, 2024년에는 5,601억 달러의 시장 규모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최근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로 많은 소비재 시장이 타격을 받고 있지만, 이미 온라인 커머스가 탄탄하게 형성이 되어 있는 뷰티 시장은 다른 소비재 시장보다 충격이 덜할 것으로 분석됐다.

나라별로 변화를 살펴보면 세계 2위 뷰티 시장인 중국은 전년대비 13.8%의 시장 성장을 이루며 691억 5000만달러의 시장 규모를 기록하였으며, 2018년 기준 시장규모 8위 였던 인도는 2019년 시장 규모가 147억 8100만 달러를 기록, 프랑스를 제치고 7위로 올라섰다. 한국의 2019년 뷰티&퍼스널케어 시장규모는 132억 5300만 달러 (한화 15조 4400억원)으로 작년과 동일하게 9위를 기록했다.

인도는 지난 2018년 한국을 뛰어넘어 8위를 기록, 불과 1년 만에 프랑스 시장 규모를 따라잡았다. 유로모니터는 인도시장의 성장 원인이 급격한 경제 성장과 잇따른 글로벌 기업의 매출 증대도 있지만, 특히 뷰티 산업은 아유르베다를 내세운 탄탄한 내수 브랜드의 약진이 시장 성장을 주도하였다고 평가했다. 한국 뷰티 시장과 K-뷰티 브랜드 조사를 진행한 홍희정 유로모니터 뷰티&패션 부문 수석 연구원은 “차세대 K-뷰티 시장으로 인도를 꼽는 브랜드들이 많지만, 인도의 지리적 특성을 잘 이해하고 기후에 맞는 라인업과 가격 정책으로 공략해야 할 것” 이라고 조언했다.

유로모니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산업 타격은 다른 산업군 대비 크지 않지만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뷰티 제품 성분이나 구매 패턴은 코로나19 이전과는 크게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들이 개인 위생에 대한 관심을 매일 접하는 뷰티 제품에까지 확장하면서 이러한 기능을 지닌 제품에 주목하게 되고, 이커머스는 이전보다 더욱 활성화 되면서 일방향 소통에서 소비자 중심의 라이브 커머스로 다양하게 재편될 것으로 분석했다.

홍희정 수석 연구원은 “미세먼지가 글로벌 이슈가 된 최근 몇년 간, ‘안티폴루션’ 클레임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에서 인기를 끌었다.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이후 ‘건강’, ‘면역’, ‘위생’ 등의 기능을 지닌 뷰티 제품이나 원료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 며, ”이는 우수한 기술, 건강한 자연성분 등으로 잘 알려진 K-뷰티에게 제품력을 보다 널리 선보일 수 있는 또다른 기회다. 코로나19이후 발생할 종합적 변화에 K뷰티는 유연히 시장 변화를 대응 할 수 있는 제품력과 역량이 충분하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