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수출 식품‧화장품 위생허가 절차 어떻게 할까?
중국 수출 식품‧화장품 위생허가 절차 어떻게 할까?
  • 윤경선
  • 승인 2019.11.20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AIQTEST 코리아, 26~27일 SETEC에서 제2회 대중국수출전략포럼 2020 개최

한국기업이 중국에 식품이나 화장품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중국위생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위생허가는 한국의 일반적인 생각과는 달리 기준이 매우 엄격하다는 게 수출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시간도 최소 6개월 이상 소요되는 데다가 비용도 만만치 않다. 최근 중국에서 K뷰티 바람이 불면서 관련 기업들의 중국 시장 진출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대중국 수출 시 중국위생허가를 소홀히 해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다.

중국위생허가 담당 실무기관인 중국검험검역과학연구원종합테스트센터(CAIQTEST)가 중국 수출 한국 기업을 위한 위생인허가 절차와 중국의 물류와 유통구조를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CAIQTEST 코리아는 오는 26일과 27일 이틀에 걸쳐 서울 강남 대치동 학여울역 세텍에서 제2회 대중국수출전략포럼 2020을 개최한다.

CAIQTEST 코리아에 따르면 화장품, 의약품, 의료기기 등 대중국 수출 위생허가증 발급은 ‘국가약품관리국(NMPA)’이 담당하며, 건강식품의 대중국 수출 허가증 발급은 ‘특수식품검사청’이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식품과 건강식품 중국 인증 절차 
식품류를 중국에 수출하기 위해서는 품목에 맞게 위생허가를 취득해야 한다. 신고제인 일반식품은 검역(GB)보고서를 기반으로 수출이 가능하다. 그러나 건강식품은 반드시 위생허가를 취득해야 하며, 기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된다.

그런데 한국기업들은 종종 건강식품을 일반식품과 구별하지 않고 수출하는 바람에 제동이 걸려 다시 위생허가 절차를 밟는 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가는 피해를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일반식품과 건강식품의 차이, 그리고 각 방식에 따른 절차와 방식 또는 가능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중국진출을 해야만 안전하게 유통이 가능하다.

◇화장품 중국 인증 절차

중국에서는 요즘 K뷰티 바람이 불고 있다. 한국 화장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많은 기업들이 중국진출을 꿈꾸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부터 화장품 정책(규정)을 지속적으로 변경하고 있으며 최근 화장품 실험실 정책이 발표됐다. 이에 따라 중국수출을 희망하는 한국기업들은 반드시 진행해야 하는 비안등록(위생허가) 규정과 법령을 반드시 숙지하고 중국진출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새로운 법령에 대한 소개와 중국진출을 위한 전체적인 프로세스 정보를 안내할 예정이다. 

◇중국 수출 한국 물류와 통관 설명회 

대중국 수출에 있어 물류는 마지막 관문이다. CAIQTEST 코리아는 계약방식에 따른 물류처리 방법, 또한 물류 처리할 때 서류작성 방법 등 한국기업들이 기본적으로 숙지해야 할 사항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 중국 수출의 최종단계인 통관의 절차와 주의점에 대한 세미나를 진행한다. 한국기업들의 실패사례를 토대로 통관할 때 무엇을 중요하게 해야 하고, 물류사고가 없이 통관할 수 있는 방법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세미나에서는 중국 바이어를 초대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 구조, 또 한국기업들이 유통구조에 대해서 어떻게 활용하고, 한국 유통구조와 다른 부분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