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리콜 화장품 21개 국내 판매차단
해외리콜 화장품 21개 국내 판매차단
  • 최영하
  • 승인 2019.02.18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불량제품 국내 유통차단 모니터링 강화

해외에서 안전 문제로 리콜된 제품이 국내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유통·판매 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2018년 한 해 동안 유럽·캐나다·미국 등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여부를 모니터링해 총 132개 제품에 대해 판매차단·무상수리·교환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시정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 중 국내 공식 수입·유통업자가 판매하지 않거나 유통경로 확인이 어려운 121개 제품은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 등을 통해 판매게시물을 삭제하거나 판매 차단 조치했다. 
 
시정조치된 132개 제품 중 제조국 정보가 확인되는 87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35개(40.2%)로 가장 많았고, 미국 생산 제품이 23개 (26.4%)로 뒤를 이었다. 
 
품목별로는 ‘아동·유아용품’이 38개(28.8%)로 가장 많았고, ‘음·식료품’ 24개 (18.2%), ‘화장품’ 21개(15.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종류를 보면 기초화장품, 미백화장품, 바디로션, 핸드·바디겸용 로션, 헤어 관리 제품, 눈썹 마스카라 등 다양했다.

특히 화장품의 해외리콜 이유로 발암물질 등 ‘유해물질 검출’ 사례가 66.7% (14개/21개) 로 가장 많았으며, 헹궈내지 않는 화장품에 사용이 금지된 성분을 사용해 피부염 유발 가능성이 있는 경우 등은 다시 판매차단 조치가 내려졌다.

해외리콜 제품은 글로벌 온라인 유통사를 통해 유통·판매되는 특성상 이미 판매가 차단되었더라도 다시 유통될 가능성이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기존에 판매를 차단한 제품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유사·동일 제품의 재유통 여부를 확인하고 추가 조치하는 등 사후감시를 강화할 방침"이라며 "통신판매중개업자·TV홈쇼핑·대형마트 등 다양한 유통업체 사업자 정례협의체를 통해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차단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