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니스(wellness)열풍, 건강기능식품 매출 급신장
웰니스(wellness)열풍, 건강기능식품 매출 급신장
  • 장업신문
  • 승인 2018.06.2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브영, 건강기능식품 매출 2년새 2배
간(肝)건강 제품 성장세 ‘주목’

최근 ‘웰니스(wellness)’ 바람을 타고 스스로 건강을 챙기는 ‘셀프 메디케이션(self-medication)’ 열풍이 거세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3조8155억 원으로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초고령화 사회 등의 영향으로 ‘셀프 메디케이션’ 트렌드가 보편화된 일본처럼 우리나라도 바야흐로 셀프 메디케이션 시대다.

올리브영은 다이어트 보조제(슬리밍)를 제외한 영양제, 건강기능식품의 올해 상반기(1/1~6/16)매출이 2년 전인 2016년과 비교해 2배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제품 가짓수도 41%나 늘었다.

이는 종합비타민을 주로 구매하던 과거와 달리, 몸에 필요한 부분만 집중 관리할 수 있는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이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다양해진 원료의 건강기능식품이 합리적인 가격과 접근성이 좋은 채널에서 판매되면서 성별∙연령 구분 없이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이다.

올해 상반기 올리브영의 건강기능식품(슬리밍 제품 제외) 매출 트렌드를 살펴본 결과, 유산균과 오메가3, 밀크씨슬, 루테인, 테아닌 등과 같은 특정 신체 기능성 상품(장, 간, 눈 건강)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그 중 유독 높은 성장세를 보인 것은 간(肝)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밀크씨슬 제품이다. 이는 만성피로를 호소하는 현대인들이 늘어난 것과 일맥 상통하는 결과다. 지난해와 비교해 간(肝)건강 기능 제품의 가짓수는 3배가 늘었으며, 매출은 무려 443%나 증가했다. 또한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 완화에 좋은 ‘테아닌’ 성분이 함유된 안티스트레스 제품의 매출도 35% 늘었다. 장 건강에 도움을 주는 유산균과 루테인이 함유된 눈 건강 제품은 각각 30%, 25%씩 신장했다.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고객들이 늘면서 면역력이 급격히 저하되는 겨울에 주로 구매하던 ‘계절 성수기’도 사라졌다. 건강기능식품(슬리밍 제품 제외)의 올해 2분기 매출은 1분기 대비 25% 증가했다. 특정 신체 기능성 상품의 수요까지 늘면서 성수기 공식도 깨진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