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1분기 매출 430억…영업이익 적자 큰 폭 개선
토니모리, 1분기 매출 430억…영업이익 적자 큰 폭 개선
  • 윤강희
  • 승인 2018.05.1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이슈와 국내 제조사업 매출로 ‘내실경영’ 목표 ‘청신호’

스트리트 컬처 브랜드 토니모리가 직전 분기 대비 영업이익 적자 폭을 큰 폭으로 개선했다.

5월 15일 공시에 따르면 토니모리의 금년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억 감소했다. 매출액은 430억 원으로 30.9% 줄었다. 별도기준으로는 영업이익 31억 원, 매출액은 412억 원을 시현했다.

2018년 1분기 실적은 작년 동기 대비해서는 감소한 실적이지만, 직전 분기인 2017년 4분기와 대비하면 영업이익 -14억 원에서 큰 폭의 적자 축소를 보였다. 토니모리는 지난 2017년 1분기 당시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한 후 2017년 2분기부터 사드 이슈의 여파로 국내 매출이 감소한 바 있다.

토니모리 측은 "올 1분기는 지하철매장 및 적자매장 총 41개를 정리하면서 매장 수 감소로 인한 매출감소와 자회사 비용부담에 따라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으나, 전분기 적자 -14억 대비하여 큰 폭으로 적자를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속적으로 실적 개선에 노력을 기울여 올해는 내실경영으로 수익성을 극대화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토니모리는 해외 부문에서 올해 1월 미국온라인 아마존 입점에 따른 매출 증가로 미국향 매출이 급증했다. 또 작년 10월 중국 DMX와의 공급계약은 현재 중국 내 가격 정리를 진행하고 있어 2분기부터 본격적인 매출이 기대된다. DMX는 지난 4월 말 중국최대의 온라인 쇼핑몰인 Tmall에 토니모리의 플래그쉽 스토어를 오픈하고, 2018년 5월 말 개최 예정인 상해 뷰티 박람회에 토니모리와 공동으로 부스를 오픈하는 등 2분기부터 본격적인 영업에 돌입한다.

제조사업부문도 긍정적이다. 토니모리 제조사업부문은 지난해 12월 CGMP인증을 받은 이후 주요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현재 가동 초기 단계로 인한 비용이 발생하였으나 지속적으로 매출이 나오면서 실적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다.

토니모리 측은 “DMX와의 공급계약에 따른 중국지역의 매출과 채널 확장을 통한 유럽과 미국의 해외 매출의 증가, 자회사의 수주 증가를 통하여 올해 가시적인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