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화장품시장, 인플루엔서 활용해 돌파해야
말레이시아 화장품시장, 인플루엔서 활용해 돌파해야
  • 윤강희
  • 승인 2017.10.18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킨케어는 유기농, 색조는 저가 디자인 제품 인기
 

최근 말레이시아 화장품시장에서 주목할 테마는‘저가시장 성장’,‘유기농’,‘인플루엔서(influencer)’ 등으로 조사되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김덕중)은 ‘글로벌코스메틱포커스 8호(말레이시아편)’를 발간하면서 말레이시아 화장품시장 동향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말레이시아 현지 뷰티 전문가 Joyce Wong Jing Yent는 “최근 여러 매체 등을 통해 화학물질의 안전성 문제가 제기 되면서 비건(Vegan)화장품과 같은 순수 유기농 화장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으며 로컬브랜드의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SNS 등을 통해 활동하는 인플루엔서들의 브랜드 홍보나 마케팅 영향력이 커지고 있으며 이러한 경향은 앞으로 더 강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최근 중국, 동남아시아 등과 같이 수입브랜드가 전통적으로 강세였던 시장에서 로컬브랜드의 비중이 커지는 것으로 조사되는 이유는, 로컬제품이 가격 경쟁력 외에도 기술력향상, 엄격해진 품질관리, 다양한 마케팅 등을 내세워 자국민의 정서를 파고 든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말레이시아에서는 화장품 유통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인플루엔서들의 활동에 주목해야 할 것으로 조사되었다.

메이블린(Maybelline) 등 주요 브랜드를 취급하고 있는 유통업체인 The Store(Malaysia) Sdn. Bhd.의 매니저 Tan Wei Wei는 “최근 인플루엔서들은 전통적 역할인 홍보 및 마케팅의 영역에서 벗어나 직접 판매에도 나서고 있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다른 국가와는 달리  SIMPLYSITI 등 주요 인플루엔서들이 자신들의 브랜드를 내놓거나 자신이 홍보하는 제품만을 따로 모아 판매하는 채널을 운영하는 등 적극적인 판매 전략을 실행해 자국민들의 큰 호응을 받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연구원은 이에 대해 “이는 현지 온라인 유통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제품 홍보에 미치는 이들의 마케팅 파워를 전적으로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고 분석하며 “말레이시아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이들을 활용한 홍보 전략이 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 사례에서는 중국 시장에서 미백크림과 마유크림으로 유명한 ‘클레어스코리아’를 소개했다. 기업 관계자는 “현지 진출을 위해서는 공신력 있는 대형유통채널에서 제품을 구매하려는 성향이 강한 현지인들을 공략하려면 대형유통채널로의 진출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프로모션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큰 국가임을 고려할 때 유명인을 활용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것도 제품 인지도 상승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개진했다.

이외에도 다른 국가들의 주요 이슈들로는 중국의 ‘프리미엄 마스크팩 시장 성장’, 일본의 ‘매트한 립 메이크업’, 베트남의 ‘위조화장품 감별법’, 필리핀의 ‘내추럴 메이크업’, 인도네시아의 ‘한류 메이크업과 벨벳립스틱)’, 말레이시아의 ‘글리터 메이크업’등이 소개되었다.

이번 ‘글로벌 코스메틱 포커스’8호의 자세한 내용은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홈페이지[(www.kcii.re.kr)→ 수출정보지원→ 글로벌코스메틱포커스]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11월 1일에 게재될 9호는 2017년 세번째 특별판 남미편(브라질, 콜롬비아, 멕시코)으로 예정되어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