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무 세계독성학회 조직위원장
이병무 세계독성학회 조직위원장
  • 임승혁
  • 승인 2013.04.0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체시험법 세션 '화장품 업계 주목'

 
대체시험법 세션 '화장품 업계 주목'
2013 세계독성학회 조직위원장 이병무 성균관 약대 교수

요즘 성균관약대 이병무 교수(59)는 독성분야의 학술올림픽이라 할 수 있는 세계독성학회 총회준비로 분주하다. 제13회 세계독성학회 총회를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로 한국에는 처음으로 유치에 성공, 오는 6월에 치러야하기 때문이다.

세계독성학회는 1977년 캐나다 토론토를 시작으로 매 3년 마다 대륙간을 이동하면서 열리고 있으며 1986년 일본 개최 이후 이번 한국총회에는 6월30일부터 7월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기초과학과 임상 및 환경연구성과  가교로서의 중개독성학 연구’라는 주제로  세계 100여 개국으로부터 2,500여명이 참가한다.

한국독성학회 회장이면서 이번 제13회 세계독성학회 조직위원장으로 총회준비를 진두지휘하는 이병무 교수는 지난달 말 기자와 만난자리에서 “한국독성학회에서는 2006년부터 세계독성학회의 한국 유치를 위해 노력해 2007년 몬트리올, 캐나다 대회에서 세계독성학회 집행위원회의 만장일치로 제13회 세계독성학회의 한국 개최가 결정됐다”고 총회유치 과정을 간략히 설명했다.

이 교수는 또 “행사기간동안 기조연설 및 강연, 심포지엄, 워크샵, 라운드 테이블 등 총 60여개 세션이 운영된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이어 본지가 화장품전문신문임을 인지하고 최근 화장품분야의 이슈인 동물실험반대여론에 대해서도 언급, “필요성은 인정되나 대체시험법개발 등 대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런 면에서, “이번 한국 총회 중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등 선진국에서 전문가들이 나와 발표•토론하는  대체시험법 세션은 화장품업계에도 큰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이 교수는 강조한다.

이와 관련된 주요세션은 한국대체시험법과 미래계획(한순영 동물대체시험법검증센터 독성평가연구부 부장) △동물 대체시험법 시행을 위한 일본 대체시험법 검증센터의 현황 및 미래계획(하지메 코지마 일본 대체시험법 검증센터 센터장) △미국 내 동물대체시험법 검증 및 승인을 위한 ICCVAM /NICEAT
M의 새로운 전략(워렌케이시 미국 대체시험법 검증센터의 센터장) △유럽 동물 대체시험법 검증센터의 현황 및 미래전략(Valerie Zuang 유럽 대체시험법 검증센터 책임연구원) △피부감작성 동물대체시험법 개발연구의 현황(Erwin L. Roggen 3Rs Management and Consultancy 책임연구원) △한국화장품 산업을 위한 대체시험법의 현황(신계호 아모레퍼시픽 책임연구원) △위해성 평가연구의 이슈와 도전(A. Wallace Hayes 하버드 보건대학원, 교수) 등이다.

이병무 교수는 이번 총회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결된 안전성, 독성, 위해성에 관한 논의를 통해 국내의 정부, 산업체, 학계, 국방, 소비자, 언론계 등 사회전반에 걸쳐 독성학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그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제품에 대한 모니터링과 사후관리를 통해 소비자안전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실례로 줄기세포배양액 화장품의 경우 “배양액은 균들이 오염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 정확히 어떤 줄기세포인지에 대한 출처가 확보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 이병무 교수 프로필

△ 학력
 - 성균관대학교 약학 학사  - 서울대학교 환경보건학 석사
 - 남캐롤라이나 대학교 환경독성학 석사  - 콜럼비아 대학교 인체독성학 박사
 - 미국국립환경건강과학연구소 객원연구원,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 교수

△ 정부관련부처 위원
 -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연구자문위원)  - 국립독성과학원 독성물질연구협의회 (위원)
 - 환경부 내분비계장애물질 전문위원회 (전문위원)
 - 보건복지부 중앙약사 심의위원회 (안전성평가위원, 임상분과위원)

△ 학회활동
 - 한국독성학회 회장 - 한국환경성돌연변이발암원학회 회장
 - 2013 세계독성학회 조직위원장 - 아시아 독성학회 부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