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장품 예화선
한국화장품 예화선
  • 이원식
  • 승인 2006.11.0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 특진 한방화장품’
한방 성분과 웰빙 개념의 접목

산삼부정근추출물, 십전대보단 등 함유





한국화장품(주)(대표이사 김두환)의 직판전용 한방브랜드 예화선에서 세럼과 크림제품 출시 2년만에 스킨, 로션, 아이크림을 새롭게 추가로 출시하였다. 예화선은 2004년에 처음 출시된 브랜드로 산삼부정근추출물과 십전대보단 등 천연 한방소재를 주원료로 하여 웰빙 개념을 접목시켜 ‘피부특진 한방화 장품’을 표방한 화장품이다. <편집자 주>



1. 개발배경

자연과 웰빙(Well-being)을 지향하고 그 방법론을 동양적인 배경에서 찾으려는 사회적 트렌드와 자연 친화적인 신토불이 한약재료를 사용, 한국인의 피부에 맞는 전통 한방화장품 시장이 확대되면서 자연주의 철학을 담은 한방화장품을 추가 개발하게 됐다.



2. 브랜드 컨셉

예화선은 신체의 조화, 약재의 조화 이론에 한방 성분과 웰빙 개념을 접목시킨 자연친화적인 성분을 나노테크(한방환) 처방으로 실현시켜 기혈음양을 보(補)하여 주는 한방화장품이다.





3. 브랜드 특징

한방의학의 중요한 기초 이론인 음양오행(陰陽五行)설을 바탕으로 음(陰)양(陽)의 조화와 피부 건강을 좌우하는 기(氣)와 혈(血)을 보양 함으로써 피부 노화의 근본적 원인을 관리해 건강하고 윤택한 피부로 가꾸어준다. 십전대보, 옥정수, 산삼 부정근 추출물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부여해준다. 예화선의 핵심 타깃은 30세 이후의 여성이며 폐경기로 인한 피부 노화 현상을 겪는 여성 등 49세의 여성까지 확장 타깃으로 삼고 있다.



4. 디자인 컨셉

로고체 : 기혈의 흐름을 순조롭게 하는 부드러운 서체

용기 :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비법과 처방을 한 용기에 감싸 담아 오랜 시간 정성 들여 탕재하는 듯한 이미지로 한방의 기능적인 컨셉을 표현.

색상 : 진한 약재의 농축된 영양과 한방의 약재를 표현.

낙관 : 한방의 전통성과 맥을 짚듯 처방하는 특진을 의미.

패키지 : 보석이 탄생하듯 귀한 물건임을 연상하며 한방의 이미지와 고급스러움을 승화시킴.



5. 제품 특징

예연수(霓戀水)스킨 : 12가지의 명약들만을 모은 12지보(十二之補)의 효능으로 피부에 탄력을 주고 촉촉함을 유지시켜 주는 골드펄 함유 젤타입 한방토너. 용량: e 150ml 5.07 FL.OZ.

피부의 수분보유력을 증강시키고,유수분의 밸런스를 조절하여 항상 촉촉한 피부를 유지시켜 준다. 녹차추출물과 마치현추출물 성분이 피부의 항상화 기능과 진정기능을 갖게 해준다. 은행잎추출물이 피부 신진대사에 도움을 주어 생기있는 피부로 가꾸어준다.

주요 미용성분: 십전대보단, 산삼 부정근 추출물, 옥정수, 영지버섯추출물





예연수(霓戀液)로션 : 생기를 잃은 피부에 윤기와 촉촉함을 부여해 맑고 건강하게 가꿔주는 한방 유액. 용량: e 130ml 4.39 FL.OZ.

꿀추출물과 영지추출물,옥정수가 함유되어 생기를 잃고 건조해진 피부를 부드럽고 촉촉하게 해주며,유수분밸런스를 조절하여 한층 윤기있고 건강한 피부로 가꾸어준다. 피부 세포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가지 자극원으로부터 피부세포를 보호하여 건강한 피부를 유지시켜 준다.

주요 미용성분: 십전대보단, 산삼 부정근 추출물, 옥정수, 영지버섯추출물



약진방(藥珍方)아이크림 : 탄력을 잃고 칙칙해진 눈가 피부에 생기를 부여하여 맑고 건강하게 가꾸어 주는 한방 아이크림. 용량: e 25ml 0.84 FL.OZ.

꿀추출물과 라실리움의 보습성분이 건조하고 당기는 눈가에 풍부한 수분과 생기를 부여하며,유수분의 밸런스 조정으로 촉촉하고 부드러운 눈가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마치현추출물외 성분들이 피부활성을 향상시켜 주어 탄력있는 눈가 피부를 유지시켜 준다.

주요 미용성분: 십전대보단, 산삼 부정근 추출물, 옥정수, 마치현추출물, 영지버섯추

출물

www.ihkcos.com



▲출시 2년만에 스킨, 로션, 아이크림을 새롭게 추가로 출시한 예화선은 천연 한방소재 원료와 웰빙 개념을 접목시킨 ‘피부특진 한방화장품’을 표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