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자르트, ‘헬시 딜리버리 프로젝트’ 진행
닥터자르트, ‘헬시 딜리버리 프로젝트’ 진행
  • 최영하
  • 승인 2020.07.2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지구 만들기 위한 첫 번째 친환경 프로젝트

해브앤비의 글로벌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자르트가 친환경 택배 패키지를 전면 도입한 ‘헬시 딜리버리 프로젝트(Healthy Delivery Project)’를 진행한다.

‘헬시 딜리버리 프로젝트’는 ‘Healthy Earth, Healthy Skin’이라는 슬로건 하에 건강한 지구 만들기에 함께 동참하기 위해 진행되는 닥터자르트의 첫 번째 친환경 프로젝트다. 온라인 채널에서 제품 구매 시 제품 배송에 사용되는 배송 박스 제작을 간소화하고 플라스틱 소재의 택배 부자재들을 종이 소재로 전면 교체해 고객과 ‘친환경’ 가치를 밀접하게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행보를 확장해나간다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닥터자르트는 친환경 배송 박스를 새롭게 도입했다. 기존 택배 박스는 제품 관련 콘셉트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 박스 내부에 컬러풀한 콘텐츠를 코팅 인쇄로 진행했다면, 친환경 배송 박스 도입으로 불필요한 문구 및 디자인 인쇄를 최소화시켜 흰색 단일 잉크만 사용한 배송 박스로 교체돼 환경에 유해한 잉크 사용량을 대폭 감소시킨 것이다. 기존 배송 박스에 인쇄되었던 제품 관련 비주얼 콘텐츠는 감각적인 디자인을 담아 제작한 스티커로 제공해 소비자들이 일상 속에서 활용할 수 있게 했다.

더불어 배송 과정에 필요한 모든 플라스틱 소재의 부자재 또한 종이 소재로 변경했다. 비닐 소재의 에어캡 등 완충재도 종이 소재로 전면 교체했으며, 밀봉을 위해 표면에 부착되는 박스 테이프도 비닐 소재에서 종이 소재로 순차적으로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본 제품 외에 제공되는 부직포 소재의 샘플 파우치 또한 ‘약 봉투’ 콘셉트의 종이 소재 파우치로 교체하는 등 배송 과정에서 사용되는 모든 부자재들을 폐휴지로 분리배출 할 수 있도록 친환경 배송 강화에 더욱 힘쓰고 있다.

닥터자르트 관계자는 “지난 몇 년간 환경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커지면서 고객과 함께 ‘친환경’ 가치를 공유하는 첫 걸음으로 배송 단계부터 불필요한 자원의 사용을 줄이기 위한 배송 부자재 전면 교체를 진행했다”며 “앞으로 제품 수령부터 사용, 폐기까지 전 과정에서 지속가능한 친환경 가치를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가며 사회적인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닥터자르트의 친환경적인 행보는 지난해를 시작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 ‘헬시 딜리버리 프로젝트’에 앞선 지난 19년도에는 더마스크 라인의 일부 마스크팩 시트를 레이온 소재의 식물유래 시트로 변경해 분리배출이 어려운 마스크팩 시트의 문제를 개선하고자 했다. 특히 12월 생분해 인증을 받은 대나무 펄프에서 추출된 100% 천연 셀룰로오스계 원단을 사용해 ‘세라마이딘 페이셜 베리어 마스크’를 리뉴얼 출시했다. 또한 올해 5월 출시한 바이옴에센스&바이옴샷 기획 세트 패키지도 플라스틱 필름 코팅이나 알루미늄 호일 합지가 들어가는 기존 지류 단상자 대신 생분해성 재질을 활용한 박스타입 파우치 형태로 가공해 재활용과 생분해 측면에서 더욱 환경 친화적인 패키지를 사용하는 등 제품 전반에 걸쳐 친환경적인 소재 활용에 대해서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