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케어의 계절 도래, 신제품 춘추전국!
선케어의 계절 도래, 신제품 춘추전국!
  • 윤경선
  • 승인 2020.05.2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별성‧편의성 기본…소비자 니즈 공략 집중

최근 강렬한 봄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지켜줄 자외선 차단 선케어 제품이 주목을 받고 있다. 실제로 CJ올리브영 발표에 따르면 지난 3월 30일부터 4월 5일간 선케어 매출이 전월 동기 대비 약 81% 늘었다. 올해에는 자외선 차단 효과는 물론 안티에이징, 미세먼지 차단 등 차별화된 효과 및 편의성을 갖춘 선케어 제품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업계는 다양한 선케어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공략에 나서고 있다.

아이오페 UV쉴드 스킨 에너지 선 SPF50+ PA++++은 강력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효과적으로 보호하며, 편백나무잎 추출물을 함유해, 광자극에 지친 피부를 진정시키고 건강한 힘을 채워주는 것이 특징인 선크림이다. 여기에 피부 장벽 강화 성분인 VD.booster, 판테놀, 펩타이드를 함유한 3 Barrier Complex™로 건강하고 생기 있는 피부로 가꿔준다.

LG생활건강의 ‘숨37°’은 외부환경으로부터 피부를 편안하게 보호해줄 뿐 아니라 생기 있는 피부빛으로 가꿔주는 ‘로시크숨마 뤼미에르 선 프로텍터’를 출시했다. ‘로시크숨마 뤼미에르 선 프로텍터’는 강력한 자외선 차단(SPF50+/PA++++) 효과와 미백 기능은 물론 장시간 노출되기 쉬운 블루라이트, 봄철 더욱 심해지는 초미세먼지까지 차단해 일상 속에서 노출되는 다양한 외부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광노화를 케어해준다. 이 제품은 로시크숨마의 핵심 성분인 골든 엘릭서™와 핑크빛 발효 비타민 성분을 함유, 생기와 에너지를 부여하고 색소 침착 개선에 도움을 준다.

AHC ‘내추럴 퍼펙션 프로 쉴드 선 퍼펙터’는 선케어와 안티에이징을 한번에 완성해주는 신개념 선세럼 제품이다. 이 제품은 자외선(UVA,UVB), 적외선, 근적외선(IR), 블루라이트, 유해 대기 오염물질까지 5중 차단해 외부 환경으로 인한 피부 밖 노화를 예방하고, 항산화 성분을 함유해 스킨케어 제품처럼 피부 속부터 시작되는 노화를 또 한 번 케어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피부에 기미, 잡티, 색소 침착 등을 유발하는 자외선(UVA, UVB)과 피부 깊숙이 침투하여 탄력 저하와 주름 생성의 원인이 되는 근적외선(IR) 차단은 물론, 스마트 기기 사용으로 인한 ‘디지털 에이징’의 주범인 블루라이트, 유해 대기 오염 물질 등 환경적 요인까지 강력한 5중 차단으로 건강하게 피부를 보호해준다.

달바 워터풀 선세럼 SPF50+ PA++++은 촉촉한 수분 에센스 제형으로 끈적임이 없으며, 민감한 피부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안티에이징에 탁월한 화이트 트러플, 토코페롤 성분과 강력한 보습 성분인 3중 히알루론산, 아쿠악실을 담아 자외선 차단 및 안티에이징 케어가 한 번에 가능한 올인원 제품이다.

온뜨레의 갸마르드 쏠레흐 오 뜨 프로떽씨옹 SPF50, PA++++은 100% 천연 미네랄 자외선 차단 필터의 유럽 유기농 인증 썬케어 제품이다. 화학 성분을 이용한 자외선 차단 흡수제와는 달리 천연 미네랄 성분이 자외선을 반사해주는 보호막을 형성하여 피부의 다크 스팟과 광노화의 원인이 되는 UVA, UVB를 동시에 효과적으로 차단해주는 무기자차이다. 파라벤 등 석유계 방부제를 함유하지 않아 민감한 피부에도 안심하고 사용하실 수 있으며 셰어버터, 아르간&참깨 오일 등 항산화&보호 성분 함유로 피부 탄력을 지켜 준다.

궁중비책 ‘워터풀 선로션’은 자외선과 미세먼지를 한 번에 차단 해주는 촉촉한 수분 로션 제형의 제품이다. 올해 새롭게 미세먼지 흡착 방지 테스트와 피부 자극 테스트를 완료해 대기 환경이 좋지 않은 날에 더욱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사용 전 제품을 흔들지 않고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논쉐이킹(Non-Shaking)’ 방식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도 개선했다.

업계 관계자는 “점점 따가워지는 봄볕으로 인해 선케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며, “고객을 위한 편리하고 다양한 기능을 갖춘 선케어 제품 출시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