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바뀐 봄 트렌드 ”단품보다 세트, 경험보다 실속”
코로나19로 바뀐 봄 트렌드 ”단품보다 세트, 경험보다 실속”
  • 윤경선
  • 승인 2020.03.3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올리브영, ‘봄을 찾기’ 프로모션 분석결과
신상품 찾는 ‘경험 소비’ 대신 현실적인 ‘실속 소비’ 두드러져
1~2만원대 가성비 좋은 기초화장품과 생필품 구매 늘어

올봄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소비 심리가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신상품이 쏟아지는 봄 시즌이지만, 새로운 상품을 다양하게 써보려는 ‘단품’ 대신 실속 혜택을 늘린 ‘세트 상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CJ올리브영이 지난 25일부터 오는 31일까지 7일간 진행하는 ‘봄을 찾기’ 프로모션의 매출을 중간 집계(25~29일)한 결과, 인기 상품 TOP200의 60% 이상이 ‘세트 상품’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동일 기준으로 지난해 인기 상품 중 ‘세트 상품’ 비중이 30%에 그쳤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일반적으로 봄은 따뜻해진 날씨와 함께 기분 전환하려는 소비자들을 겨냥한 신상품이 쏟아져 나오는 만큼, 새롭게 출시된 상품을 다양하게 사용해 보려는 ‘단품’ 구매가 활발한 시기다. 하지만 올해에는 원플러스원(1+1), 추가 증정 등 실속 있게 구성된 ‘세트 상품’ 판매가 더욱 두드러졌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소비가 위축되면서 불필요한 구매는 지양하고, 꼭 필요한 상품만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특히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상품군으로 살펴보면 토너와 에센스, 클렌징워터, 클렌징폼 등 기초화장품과 샴푸, 트리트먼트, 바디워시·로션 등 매일 사용해 소모가 빠른 생필품이 인기 순위에 대부분 올랐다. 또한 TOP200 상품의 70%가 1~2만원대로, 가성비 좋은 상품의 수요가 특히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위생, 청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손 소독제와 클렌징 기기 등 이색 상품도 이례적으로 인기 순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올봄에는 소비 침체로 인해 여러가지 새로운 상품을 써보려는 ‘경험 소비’ 보다 현실적인 니즈 충족을 위한 ‘실속 소비’ 트렌드가 돋보인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가계 경제가 어려운 고객들과 소비 침체로 힘든 중소 협력사에게 이번 ‘봄을 찾기’ 프로모션이 힘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CJ올리브영은 오는 31일까지 전국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에서 ‘올리브영데이’를 대체한 ‘봄을 찾기’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올리브영데이’는 매월 25일 진행되는 행사이지만, 이번 달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를 돕기 위해 특별히 확대해 기획했다. 봄 시즌 인기 상품뿐 아니라 최근 수요가 높은 건강 및 위생용품, 이미용 생필품 위주로 할인 품목을 선정해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이와 함께 매장 안전 관리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객과 직원 안전을 위해 ‘마스크 미착용 시 출입 제한’ 안내문을 전국 매장 출입문에 부착하는 등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고 있다. 또한 명동과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한 전국 30개 주요 매장에 ‘발자국 스티커’를 부착, 결제를 대기하고 있는 고객 간 ‘건강 거리’를 확보함으로써 ‘사회적 거리 두기’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