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 브랜드 모델 바꿔 바꿔!
경자년, 브랜드 모델 바꿔 바꿔!
  • 윤경선
  • 승인 2020.02.0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 아이덴티티 강화 속 신얼굴 발굴 총력전

경자년 새해를 맞이하며 뷰티 업계에 새로운 모델 발탁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뷰티 브랜드의 모델은 브랜드가 추구하는 이미지를 대표하고 브랜드 이미지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그 중요도가 매우 높다. 때문에 뷰티 브랜드의 새로운 모델 발탁 소식은 늘 큰 화제가 된다.

특히 최근에는 탑배우들이 새로운 브랜드의 모델이 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뷰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뷰티 브랜드 끌레드벨(Cledbel)은 브랜드를 대표하는 뮤즈로 배우 김희애를 발탁했다. 배우 김희애는 전속 모델인 고소영과 함께 끌레드벨 모델로 새롭게 활동할 예정이며, 2020년 신제품 ‘글로우 파워 리프트 V 쿠션’을 포함한 끌레드벨의 다양한 제품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끌레드벨 브랜드 관계자는 “배우 김희애의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끌레드벨의 브랜드 콘셉트 이미지와 잘 부합하여 뮤즈로 선정하게 되었다.”라며 “앞으로 끌레드벨의 제품들과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글로벌 스킨케어 브랜드 ‘JM솔루션’은 배우 김태희를 모델로 선정했다. 김태희는 한국을 대표하는 미인의 대명사로 늘 변함없이 아름다운 외모는 물론, 발랄함과 우아함을 넘나드는 여성스러운 매력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JM솔루션 관계자는 “순수한 모습부터 고혹적인 이미지까지 다양한 아름다움을 가진 김태희의 이미지가 JM솔루션이 추구하는 브랜드 가치와 잘 어울려 JM솔루션의 새로운 모델로 발탁하게 되었다”며, “김태희는 JM솔루션의 뮤즈로 화보는 물론 TV 광고, SNS 등의 다양한 마케팅 채널을 통해, 소비자들과 활발히 소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ABH+(에이비에이치플러스)는 2020년 신제품 ‘스누큐어 트러블 키트(SNUCURE Trouble Kit)’ 출시에 맞춰 배우 박은혜를 브랜드 모델로 발탁했다.

ABH+(에이비에이치플러스) 브랜드 관계자는 “배우 박은혜는 크리에이터로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으며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이 브랜드의 콘셉트와 일치해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며, “앞으로 박은혜와 함께 고객들과 진정성 있게 소통할 수 있는 브랜드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뷰티&헬스케어 전문기업 셀리턴은 브랜드 모델로 배우 이민호를 발탁했다. 셀리턴은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에서의 LED마스크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자신을 가꾸는데 아낌없이 투자하는 ‘그루밍족’까지 아우르는 브랜드로서 입지를 넓히기 위해 탄탄한 글로벌 팬덤을 보유한 한류스타 배우 이민호를 브랜드 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셀리턴은 앞으로 배우 이민호와 함께 한국 뿐만 아니라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권 및 전세계의 고객들에게 셀리턴의 브랜드 가치를 널리 알려 나갈 예정이다.

스트레스-프리 뷰티케어(Stress-free Beauty Care) ‘드오캄(de oklm)’은 배우 노정의를 첫 브랜드 모델로 선정했다. 노정의는 청순한 외모에 특유의 상큼하고 발랄한 모습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면서 차세대 청춘스타로 주목받고 있다. 드오캄 관계자는 “배우 노정의의 맑고 깨끗한 이미지가 스트레스 제로의 편안한 일상을 선사하는 드오캄의 브랜드 철학과 메시지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라며 “2020년, 배우 노정의와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대표 스킨케어 브랜드로 입지를 공고히 다질 것”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리더스코스메틱이 떠오르는 신인배우 ‘주예은’을 브랜드 뮤즈로 새롭게 발탁했다. 리더스코스메틱 관계자는 “늘 올바르고 신뢰감 있는 리더스코스메틱의 브랜드 이미지에 주예은의 세련되고, 도시적인 이미지가 더해져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승기, 등륜 그리고 주예은의 각기 다른 이미지를 통해 바쁜 일상 속에서도 건강하게 빛나는 피부를 선사하고자 하는 리더스코스메틱의 브랜드 철학을 알릴 수 있는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