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버코리아, 임직원 일과 삶의 균형 추구 앞장선다
카버코리아, 임직원 일과 삶의 균형 추구 앞장선다
  • 최영하
  • 승인 2019.11.22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연근무제·PC OFF 제도·선택형 복지제도 등 도입

AHC로 유명한 코스메틱 기업 ‘카버코리아’가 임직원들의 ‘워라밸’(Work &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 챙기기에 앞장서고 있다.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이슈가 끊이지 않고 있지만, 카버코리아는 구성원들의 삶의 다양성을 비롯, 일과 삶의 균형을 먼저 챙겨 ‘일하기 좋은 회사’를 만드는데 힘쓰고 있다.

카버코리아는 오전 8시부터 10시 사이 원하는 시간을 선택해 출근하고, 정해진 시간 근무 후 퇴근하는 ‘시차 출퇴근 제도’를 운영하여 각 구성원들이 근무의 유연성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업무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PC가 꺼지는 ‘PC OFF 제도’를 통해 불필요한 야근 또는 추가 근무를 최소화 하도록 분위기를 조성 중이다.

매월 둘째 주 금요일은 패밀리 데이로 지정하여 전 직원이 오후 1시에 퇴근해 가족과 함께 여유로운 주말을 보낼 수 있도록 배려하는 등 자녀를 둔 직원들, 특히 워킹맘들이 마음의 부담 없이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였다. 업무시간 이외에는 본인의 라이프 스타일과 취향에 따라 재충전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다양한 선택적 복지 제도를 실시하고 있기도 하다. 이와 같은 회사의 노력에 직원들은 “아이 등원 시킨 후, 출근할 수 있어서 좋다” “근무시간에 더욱 집중하게 되어 업무의 효율성이 높아졌다” 등 긍정적인 평가로 답하고 있다.

카버코리아의 이와 같은 변화는 주 52시간 근무제를 앞두고 시험운영을 통해 ‘직원들의 의견을 적극 경청하고 수용하여 누구나 일하고 싶은 회사로 만들겠다’는 경영진의 의지이기도 하다.

카버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제도 도입은 구성원 개개인의 삶을 존중하는 업무 환경과 방식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되었다”며 “스스로 자율적인 환경에서 업무에 몰두하고, 쉴 때는 확실하게 재충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자연스럽게 업무 집중도와 조직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 이를 계기로 앞으로도 직원들의 행복한 삶을 지원하기 위한 기업 문화를 형성하기 위해 전사적인 차원에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