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뷰티, 베트남 화장품시장 진출 속도 낸다
K-뷰티, 베트남 화장품시장 진출 속도 낸다
  • 최영하
  • 승인 2019.10.14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진흥원, 베트남 빈커머스와 연 100억 원 규모 협약 체결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 이하 진흥원)은 베트남 최대 규모 기업인 Vin Group 산하의 VinCommerce와 10월 12일 베트남 현지에서 한국 화장품 유통망 개척 공동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VinCommerce는 현지 온⋅오프라인 유통채널(편의점, 슈퍼마켓, 인터넷 쇼핑몰)에 대한 사업부문을 맡고 있는 Vin Group의 자회사(연 매출 약 1조500억 원)다.

정부는 국내 중소⋅중견 화장품 기업의 체계적인 수출 지원과 시장 다변화를 위해 진흥원(코너스톤마케팅그룹 위탁 운영)을 통해 '해외 화장품 판매장 개척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신남방 국가에서의 K-뷰티 인기에 힘입어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에서 한국 화장품 홍보․판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2020년 1월까지 베트남 호치민 및 남부 지역 내에서 약국, 슈퍼마켓, 개인 소매점 등 1만 2,000여 개 이상의 전통 유통채널(General Trade)을 확보하고, VinCommerce가 보유한 유통 협력업체, 전문 영업사원을 활용하여 한국 화장품 진열 및 위탁 판매를 진행한다.

베트남 판매장은 올해 ㈜피엔비의 시크리스 마스크팩을 시작으로 2020년에는 5개 브랜드를 선정하여 베트남 전 지역으로 화장품 유통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VinCommerce와 공동협력을 통한 2020년 5개 브랜드의 목표 매출액은 총 100억원 수준이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VinCommerce와의 유통망 개척 공동협력 계약을 통해 한국 중소 화장품 기업 제품(브랜드)이 베트남 시장에 안착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신남방 국가에서 K-뷰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