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공략 ‘남들과는 다르게’ 이색제품 열전
소비자 공략 ‘남들과는 다르게’ 이색제품 열전
  • 윤경선
  • 승인 2019.09.2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열한 경쟁 속 상식 뛰어넘는 제품으로 승부수

최근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뷰티업계에서 미용에 도움을 주는 아이디어 제품을 선보이는가 하면, 기존 화장품 제품 유형과는 다른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이색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가 융합된 어플리케이션을 선보였다. 립스틱 검색 모바일 앱인 컬러테일러는 고객이 찾고자 하는 립스틱과 가장 유사한 제품을 찾아주는 서비스다. 가을웜톤, 봄웜톤, 여름쿨톤, 겨울쿨톤 등 4개의 퍼스널 컬러 타입에 따라 84개의 컬러 칩과 2700여 개의 립스틱을 제안한다. 이에 더해 포토피킹 서비스는 어플리케이션 사용자가 립 제품을 촬영하면 이미지 딥러닝인공 지능 기술을 이용해 가장 비슷한 컬러와 질감의 립스틱을 매칭해주고, 그 제품을 클릭하면 구매 가능한 e커머스 사이트 혹은 오프라인 매장을 안내해준다.

메디힐이 선보인 바이오 캡슐인 마스크는 프리미엄 오일 캡슐을 마스크팩에 담아 유효성분을 피부 깊숙이 전달할 수 있는 신개념 마스크팩으로 차별화를 뒀다. 눈에 띄는 3D 입체형 패키지는 유효성분이 담긴 오일 캡슐이 외부 충격으로부터 깨지지 않도록 보호하고, 시트가 앰플을 충분히 머금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을 한다. 또한 시트를 접어 담는 기존 마스크팩과 달리 3D 입체형 패키지에 시트를 롤링 방식으로 담아 간편하게 풀어 부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두피&탈모 케어 전문 브랜드 자올 닥터스오더는 두피 관리 제품만이 아니라 관리를 도와주는 부가적인 제품인 두피 현미경 자올 데일리 옵저버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혼자서도 손쉽게 두피를 확인할 수 있는 휴대 및 사용이 간편한 USB 디지털 현미경이다. 이 기기는 PC 혹은 모바일 기기와 연결해 피부나 두피의 모공까지 선명하고 정확하게 관찰하고 기록할 수 있다. 최대 1000배율 렌즈로 미세한 두피 모공까지 한 눈에 바로 확인할 수 있다. 8개의 LED 조명이 내장되어 있어 밝고 선명하게 확대가 가능해 꾸준히 두피와 탈모를 관리할 수 있다.

자올 데일리 옵저버를 출시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자올 닥터스오더가 직접 진행하고 있는 자올 200일 리얼 검증단200일간 사용하면서 탈모 관리에 도움을 받았다는 후기를 접한 이들의 계속되는 정식 판매 요청 때문이다.

두피 현미경 때문에 계속 탈모 관리하게 된다’, ‘두피를 속속들이 보고 나니까 머리 안 감고는 못 자겠다’, ‘매주 두피 현미경으로 찍어서 비교하니까 좋아지는 게 보여서 꾸준히 하게 된다등 포기하지 않고 탈모관리를 할 수 있는 자극제라는 호평 속에서 검증단 참가자 전원에게서 놀라운 탈모 개선 효과가 나타나 두피 현미경도 함께 화제가 되었다.

비브라스의 블루밍 래디언트 마스크 스페셜 세트는 독자적인 에어호일시트(Air Foil Sheet)공법으로 탄생한 ‘3중 구조 호일시트가 보습·영양 성분을 빠르게 흡수시키면서 빛나는 광채 피부를 연출해주는 프리미엄 호일 마스크팩이다. 자목련꽃추출물이 함유된 릴리 매그놀리아 마스크와 장미꽃수 주성분의 로즈 마스크’, 라벤더꽃수를 담은 라벤더 마스크’, 베르가못 추출물 주성분의 베르가못 마스크까지 4종의 마스크가 한 세트로 구성돼 피부 표면에서 반짝이는 마스크팩의 컬러 광채가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하며 각각 다른 효능을 발휘한다. 최근에는 비브라스 컬러 마스크를 쓰고 자신을 SNS 상에서 개성 있게 표현하는 팩밍아웃 이벤트를 진행해 인기를 얻기도 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이색 상품들이 등장하며, 뷰티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그저 단순한 아이디어 제품이 아니라 생활 습관을 바꾸고,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도움을 주면서 꼭 필요한 제품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것이다. 기존과 다른 다양한 제품을 내놓는 브랜드가 증가하면서 앞으로 어떠한 아이디어 상품들이 등장할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