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링에 진정 더한 ‘애프터 바캉스 케어템’ 대세
쿨링에 진정 더한 ‘애프터 바캉스 케어템’ 대세
  • 윤경선
  • 승인 2019.08.2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틈새시장 성장중…수딩젤 등 품목 다변화 추세

본격적인 여름 휴가 시즌이 끝나가고 있다. 휴가철 외부 자극에 의해 손상되고 면역력이 떨어진 피부 회복을 위해 휴가 이후 피부 관리는 필수적이다. 최근 피부 열을 낮출 수 있는 다양한 쿨링 아이템이 출시되면서 외부 환경으로부터 지친 피부에 진정 효과와 시원한 쿨링감을 선사해주는 애프터 바캉스 케어템이 주목을 받고 있다.

메디힐이 선보이고 있는 바이오 세컨덤 마스크는 즉각적인 쿨링 효과로 피부 온도를 평균 4.7낮춰주는 마스크팩이다. 햇빛에 달아오른 피부를 효과적으로 진정시키고 피부 노화의 원인인 열노화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피부 탄력과 안티에이징에 도움을 준다. 마스크 시트와 별도로 내장된 고농축 퓨어 앰플 2스텝으로 구성돼 있다. 수분 보유력이 우수한 바이오셀룰로오스 시트는 피부에 밀착되며 피부의 묵은 각질과 노폐물을 정리하는 데 도움을 주는 영양 성분을 가득 머금고 있다. 여기에 마스크팩 사용 후 바르는 고농축 퓨어 앰플이 마스크팩과 시너지를 내며 피부 컨디션을 끌어올려 준다. 보습에 도움을 주는 하이드로 베타’, 모공 관리에 좋은 클리어 알파’, 톤업 효과의 라이트 감마3종으로 구성됐다.

휴가기간 동안 잃어버린 수분을 위해 피부를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좋다. 한율 달빛유자 얼려쓰는 수면팩은 피부온도를 -4.5낮춰주는 유자 셔벗 쿨링 제형TM이 적용돼 피부에 시원한 휴식을 선사한다. 또한 소금 발효 청탱자추출물을 함유해 밤사이 반복되는 냉방에도 수분을 지켜주며, 사용 직후 피부 표면의 붉은 기를 개선해 피부 진정과 수분 충전에 탁월하다.

리얼베리어의 아쿠아 수딩 젤 크림은 여름철 직사광선에 의해 올라간 피부 온도를 사용 후 5°C 낮춰주는 임상을 완료한 쿨링 수분크림이다. ‘얼음크림이라는 애칭답게 수분을 머금은 젤 텍스처가 건조하고 달아오른 피부에 빠르게 작용해 바르는 즉시 청량한 쿨링감과 함께 피부온도를 내려준다. 정제수 대신 피부 진정에 효과적인 병풀잎수를 77%를 함유해 자외선 등 외부 자극으로부터 지친 피부를 진정시켜준다.

아로마티카의 ‘95% 알로에 베라 젤USDA 유기농 인증 알로에 성분이 함유된 수딩젤 제품이다. 알로에 베라잎 추출물 95.2%로 구성됐으며, 알로에의 영양은 그대로 적용하고 수분감을 끌어올렸다. 끈적임 없이 가볍게 흡수돼 얼굴과 몸 전체에 사용 가능하며, 햇볕에 달아오른 피부를 진정시키는데 효과적이다.

이니스프리 제주 용암해수 크림 마스크는 영하 18~20도에서도 얼지 않는 특수 제형이 특징인 제품이다. 산뜻하고 가벼운 젤 타입으로 되어있지만 냉동실에 두고 사용하면 셔벗처럼 변해 피부에 더욱더 강력한 쿨링감을 전한다. 토너 다음 단계에서 가벼운 수분크림처럼 사용하거나 도톰하게 얹어 슬리핑 마스크 팩처럼 사용할 수 있는 멀티 아이템이다.

키엘의 울트라 훼이셜 오일-프리 젤 크림은 아이스 쿨링 기능이 더위에 지친 피부 온도를 2°C 낮춰주는 제품이다. 남극에서 발견된 빙하 당단백질 추출물과 사막 식물 추출물이 함유돼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하고 피부를 보호해준다. 젤 제형의 가벼운 오일 프리 타입으로 인공 향색소를 함유하지 않아 모든 피부 타입에 사용이 가능하다.

아토팜의 수딩 젤 로션은 진정 보습 케어를 위한 고수분 젤 로션으로 피부에 발랐을 때 시원하고 산뜻하다. 끈적임, 답답한 느낌이 없어 여름철 아이들뿐 아니라 온 가족이 활용하기 좋은 제품으로 피부 진정은 물론 쿨링 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수분 보호막이 피부를 보호해주며 쿨링, 진정 효과가 있는 수딩 복합체가 자외선에 자극받은 피부를 시원하게 진정 시켜 주는 제품이다.

궁중비책 수딩 젤은 피부 진정에 도움을 주는 쑥잎 추출물, 미네랄이 풍부한 사과수 등의 성분을 함유해 피부에 즉각적인 생기와 활력을 공급한다. 가벼운 텍스처로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EWG 그린 등급의 성분을 사용하여 예민한 피부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