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화정이 체험한 피부 유전자 분석 화제
최화정이 체험한 피부 유전자 분석 화제
  • 윤강희
  • 승인 2019.08.2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아오페랩 피부 유전자 분석 서비스 체험기 공개

최강 동안 방송인 최화정이 받은 피부 유전자 분석 서비스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여자플러스3’에서는 동안 방송인 ‘최화정’씨가 피부의 유전자 기질과 미래 상태를 예측하는 피부 유전자 분석 서비스를 체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바쁜 스케줄로 피부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밝힌 최화정씨는 현재의 피부에 맞는 처방과 에너지 충전도 중요하지만, 본질적인 내 피부의 기질을 유전자를 통해 확인하고 이에 대한 정확한 솔루션을 찾아가는 ‘미래 기술’에 호기심이 생긴 것. 3주 전에 미리 유전자 샘플 측정에 임한 최화정씨는 다시 한 번 명동에 위치한 아이오페랩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2층에 준비된 연구실에서 아이오페 연구원을 만나 본인의 피부 기질과 유전자 상태, 향후 예측되는 피부 컨디션과 본인에게 맞는 피부 솔루션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피부 탄력, 수분에 대한 유전자 기질이 상대적으로 약한 최화정씨에게는 항산화성분이 함유된 수분 보충 제품이 필요하다는 연구원의 설명도 상세하게 들을 수 있었다.

명동에 위치한 아이오페랩(명동 아이오페 플래그십스토어 2층)에서는 피부 유전자 분석과 스킨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타고난 피부 유전자를 확인하고 과거의 습관으로 인한 현재 피부를 진단함으로써, 미래의 피부를 바꾸는 카운셀링을 받을 수 있다. 유전자는 사람마다 태어날 때 부모에게 물려받는 모든 유전 정보의 모음이자, 개인의 질병, 건강, 아름다움 등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다. 질병이나 고민이 발생한 후에 치료하던 예전과 달리, 사전 예방하는 것으로 건강 패러다임이 변화함에 따라 뷰티, 헬스케어 업계에서 유전자 서비스 도입이 활발해지고 있다. 

아이오페는 연구소 기반의 고기능성 스킨케어 브랜드로, 2016년 유전자 분석 전문기업인 ‘테라젠이텍스’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피부 유전자를 통한 폭 넓은 피부 연구를 지속해왔다. 현재까지 피부 유전자 검사 결과를 받아 본인의 선천적인 피부 유전적 특성을 확인한 고객은 1,500명이 넘는다. 20개의 유전자 마커(genetic marker, 종이나 개별 개체를 구별할 수 있는 염색체상의 특정 유전자)를 분석해 피부 보습, 탄력, 색소, 항산화, 민감에 다섯 가지 항목에 대해 선천적인 피부 유전적 특성을 예측이 가능하다. 유전적으로 피부 내 수분 손실을 막는 기능이 약한지, 색소 침착이 쉽게 일어나는지 등을 알 수 있다. 나아가 각 항목을 개선하기 위한 피부 관리 방법과 생활 습관을 제시해주어, 고객 개개인에게 꼭 맞는 솔루션을 제안해준다

향후 아이오페는 고객에게 본인의 피부 유전자와 현재의 피부 상태 간 상관관계를 분석해 고객의 피부 특성에 맞춘 고도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며, 내년부터는 피부 유전자 분석 서비스를 유료로 상용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