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러시아서 ‘K-뷰티’ 열풍 주도
코스맥스, 러시아서 ‘K-뷰티’ 열풍 주도
  • 윤강희
  • 승인 2019.08.1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1위 유통채널 레뚜알(L’etoile)社에 PB 화장품 수출
총 42개 품목, 러시아 內 온·오프라인 전 매장 입점 예정
신흥시장인 스페인, 호주, 베트남서도 고객사 통한 신제품 출시 앞둬…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회사 코스맥스(회장 이경수)가 러시아에서 ‘K-뷰티’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코스맥스는 러시아 최대 화장품 유통채널 레뚜알(L’etoile)사에 PB(Private Brand)제품 수출을 본격화 했다고 13일 밝혔다. 레뚜알은 러시아지역 1위, 세계 3위 규모의 화장품 유통채널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 280여 도시에 10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레뚜알은 러시아의 세포라로 불리며 약 200여개 브랜드 1만여개 상품을 취급한다. 다양한 PB(Private Brand) 라인도 갖추고 있으며 단독 국가의 편집숍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코스맥스가 레뚜알에 제공한 신제품은 OBM(Original Brand Manufacturing)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존의 기술력으로 승부했던 ODM 방식보다 한층 더 진화한 것으로 브랜드부터 ▲용기 디자인 ▲제품개발 ▲생산 ▲마케팅 컨설팅까지 맞춤형으로 진행하며, 베지테리아(VEGITERIA), 율희(Yurl-Hee)의 각각 브랜드로 스킨, 로션, 에멀전, 세럼, 마스크 등 42개 품목을 현지에서 선보이게 됐다.

코스맥스 관계자는 “그 동안 아시아를 중심으로 확산되어 온 ‘코리안 뷰티’의 수요가 중동, 남미를 넘어 이제는 미국은 물론 유럽 등의 뷰티 산업 선진국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말하며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화장품은 혁신적이고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화장품 시장은 독립 국가 연합(CIS) 및 동유럽 국가 진출의 교두보로 로레알(L’OReal), 유니레버(Unilever), P&G(Procter & Gamble) 등 다국적 화장품 기업이 진출해 경쟁하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는 한류가 본격적으로 전파되면서 한국의 천연화장품 및 쿠션파운데이션, BB·CC크림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레뚜알 관계자는 “코스맥스가 가지고 있는 품질테스트, 공정관리, R&D 융합 조직 구조 등의 글로벌 시스템을 보고 매우 흡족했다”고 말하며 "새로 런칭된 제품들은 러시아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라트비아 등 주요 거점지역으로 판매돼 큰 인기를 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만 코스맥스 해외마케팅본부 부사장은 “러시아는 세계에서 10번째로 큰 화장품 시장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전략적 요충지”라고 말하며 “한국 화장품의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에 많은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내 신규 고객사와 추가적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어 올해부터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