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뷰티 자존심 메디힐, 미국 시장서 정면 승부”
“K-뷰티 자존심 메디힐, 미국 시장서 정면 승부”
  • 윤강희
  • 승인 2019.08.0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버서더 선정 및 파티 등 마케팅 활동 본격화

글로벌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이 미국의 대표 K-뷰티 유통 채널인 '소코글램(Soko Glam)'의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팝업 스토어 입점을 시작으로 미국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메디힐은 지난달 뉴욕 소호에서 진행된 소코글램 팝업스토어 기자회견에서 '메디힐 특별존'을 오픈하여 미국 소비자에게 초점을 맞춘 전용 제품을 선보였다. 7월 26일부터 8월 18일까지 약 한 달간은 팝업스토어를 통해 미국 현지 소비자들과 만난다. 소코글램에 입점한 메디힐 제품은 마스크팩류 총 6종으로, ‘콜라겐 에센셜 리프팅 & 퍼밍 시트 마스크(Collagen Essential Lifting & Firming Sheet Mask)’와 ‘D.N.A 하이드레이팅 프로테인 시트 마스크(D.N.A Hydrating Protein Sheet Mask)’, ‘하이드로 어드밴스드 하이드레이션 트리트먼트 시트 마스크(Hydro Advanced Capsule Hydration Treatment Sheet Mask)’, ‘N.M.F 인텐시브 하이드레이팅 시트 마스크(N.M.F Intensive Hydrating Sheet Mask)’, ‘티트리 에센셜 블레미시 시트 마스크(Tea Tree Essential Blemish Sheet Mask)’, ‘W.H.P 브라이트닝 & 하이드레이팅 차콜 시트 마스크(W.H.P Brightening & Hydrating Charcoal Sheet Mask)’이다. 소코글램 온라인 몰에서는 지난 1일부터 판매가 시작됐으며, 올가을 추가로 스킨케어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소코글램 팝업스토어 기자회견장에서 ‘샤롯 조(Charlotte Cho)’ 소코글램 총괄대표는 "내가 너무나 사랑하고 오랫동안 사용한 한국 1위 시트 마스크를 소코글램에서 처음 소개하게 되어 기쁘다"고 메디힐을 소개했다.

이 밖에도 메디힐은 미국 내에서 인플루언서 파티를 여는 등 브랜드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메디힐 미국 앰버서더로 선정된 메이크업 아티스트 ‘다니엘 마틴(Daniel Martin)’을 소개하는 프라이빗 디너파티를 LA에서 진행했다.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인플루언서, 미디어 관계자 등이 초대돼 메디힐 브랜드와 앰버서더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다니엘 마틴은 영국 황태자비 ‘메건 마클 (Meghan Markle)’의 신부 메이크업을 담당했으며 제시카 알바 등을 담당한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잘 알려져 있다.

20일에는 500여 명의 인플루언서와 미디어 관계자들이 초대된 ‘크리에이트 & 컬티베이트 셀프케어 서밋(Create & Cultivate Selfcare Summit)’ 행사에서 메디힐 부스를 열었다. 미니 마스크팩 시연 행사와 대형 모래시계 아트, 마스크팩 전시가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패널로 참석한 메디힐 엠버서더 다니엘 마틴은 방문 인플루언서에게 직접 마스크팩을 시연하며 인파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메디힐이 입점한 소코글램은 2012년 한국계 뷰티 칼럼니스트 '샬롯 조' 부부가 설립한 플랫폼으로 다양한 K-뷰티 제품을 선보이며 미국 뷰티 인플루언서와 미디어에 주목받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팝업스토어를 통해 한국 뷰티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