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소비재 수출 대전’ 화장품 등 1천여개사 참가
‘2019 소비재 수출 대전’ 화장품 등 1천여개사 참가
  • 윤경선
  • 승인 2019.06.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3개국 580여 바이어와 소비재 기업 수출상담

산업통상자원부와 코트라는 63일부터 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2019 대한민국 소비재 수출대전’을 개최한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소비재 수출대전은 소비재 산업 육성 및 수출 확대를 위하여 국내 소비재 기업 1000여개사과 세계 63개국 580여 바이어가 참가했다.

최근 전세계적 한류 확산(K-pop, K-Lifestyle )으로 한국 화장품, 패션, 생활유아용품 등 한국 소비재의 인기가 전반적으로 급상승하면서, 해외 바이어의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산업부에 따르면 화장품, 패션, 생활·유아용품 등의 5대 소비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43.5%에서 20184.6%로 증가했으며 수출액은 200억불에서 277억불로 상승하였다.

아울러, 최근 이(e)커머스 플랫폼은 국내 소비재 기업의 새로운 유통채널로 정착되면서 소비재 수출의 확대를 촉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행사는 한국 소비재 기업 관련 전시관과 1:1 수출상담회, 유통트렌드 컨퍼런스, 부대행사(수출계약 및 양해각서(MOU) 체결, 기업 컨설팅, 취업상담회 등)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전시회에는 뷰티&헬스(50), 생활유아용품(48), 패션(38), (e)커머스(22), 식품(18), 아트콜라보(10), 공예(6) 7개 테마관(192개사)을 구성하여 국내소비재기업의 제품을 전시함으로써 수출마케팅과 상담을 지원한다.

특히, 7개 테마관 중 이(e)커머스 전시관에는 인플루언서 스튜디오를 설치하고, 중국·러시아·중남미 지역에 인기가 많은 인플루언서들이 Instagram, Youtube SNS를 통해 제품 시연 동영상을 공유함으로써 우리 소비재 기업들의 디지털 홍보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해외 바이어 중에는 19개 해외 이(e)커머스 플랫폼과 102개 중간유통업자(벤더)도 포함되어 우리 기업이 한 공간에서 플랫폼 입점, 마케팅까지 전 과정을 통합 상담하도록 지원한다.

Beyond Beauty Beyond China, 화장품 수출 활성화 지원, e커머스 및 디지털 마케팅 활용전략, 글로벌 유통망 입점 설명회 등 총 4개 세션으로 이루어진 컨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유명 인사 강연과 세미나를 통해 소비재 유통 산업의 미래 흐름 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사전 비즈니스 매칭 활동을 통해 성사시킨 총 25(900만불 규모)의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개최한다.

수출 유관기관 합동으로 우리 소비재 기업이 애로를 겪는 분야별 컨설팅을 제공하는 한편, 국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우리 기업과 전문인력다문화 무역인의 취업상담회(10개사 참여)도 개최한다.

개막식에 참석한 박태성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소비재는 미래 먹거리 창출을 앞당기고 우리 수출 포트폴리오를 개선하는 새로운 수출동력이라며, “산업부는 범정부 수출총력지원체계의 일환으로 최근 화장품 수출 현장을 방문하여 업계 간담회를 갖고, 인증·수출마케팅 등 현장애로를 밀착 지원한 바 있다. 정부는 앞으로도 우리 소비재 기업들이 겪는 애로를 적극 해소하고, (e)커머스와 한류 활용, 글로벌 유통망 공략 등을 통해 소비재 산업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정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