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업 인 서울 2019’…화장품 최신기술 한눈에
‘메이크업 인 서울 2019’…화장품 최신기술 한눈에
  • 최영하
  • 승인 2019.04.1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40개 기업 참가, 글로벌 행사로 자리매김

화장품 산업의 핵심 OEM·ODM, 원료, 용기, 부자재 등과 관련해 트렌드를 한눈에 들여다 볼 수 있는 국내 유일 화장품 산업 B2B박람회인 ‘메이크업 인 서울 2019(MakeUp in Seoul)’가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다.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메이크업 인 서울’은 지난해 보다 많은 업체가 참가하면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2010년 파리에서 첫선을 보인 이 행사는 뉴욕, 로스앤젤리스, 상파울루, 상해 등 세계 6개 도시에서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메이크업 인 서울'은 화장품 제조와 관련한 최신기술과 글로벌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으며, 특화된 경쟁력으로 글로벌 전문 전시회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콘래드 호텔 3층과 5층에 마련된 전시장에는 한국콜마, 코스맥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블로썸엠엔씨, 솔레오, 삼화플라스틱, 톨리코리아, 에스케이케미칼, 코스온, 제스폰, 화성코스메틱, 태진, 오렌지팩, 태성, 올리브패키징 등 총 40개 기업이 부스를 채웠다. 

올해도 역시 차별화된 컨퍼런스로 행사의 퀄리티를 높였다. 

뷰티스트림즈(Beautystreams)와 민텔(Minteal), WGSN 등 해외 리서치 및 분석 전문기업들이 참여한 다양한 주제의 글로벌 화두에 대한 13개의 세미나가 관심을 집중시켰다.

15일에는 △ The future of Beauty 2020(WGSN), △ Color Wave by Beautystreams(Beautystreams)를 비롯한 7개의 컨퍼런스가 진행됐으며, 16일에는 △ K-Beauty going global-A creative Challenge(Centdegres), △ Update on Korean Indie Brands and Ingluencers △ Design communication for branding 등 6개의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올해는 제품을 소개하는 혁신의 나무 조형물이 3층에 전시장 내에 비치해 눈길을 끌었는데 올해 IT Product Winner는 한국콜마,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인터코스메틱, 코스온 등 9개의 제품이 선정돼 전시됐다.
 
한편 주최 측은 올해 행사가 마무리된 직후부터 다양한 글로벌 리서치 기관을 통한 트렌드 분석을 적용해 컨퍼런스와 행사 진행에 대한 세부 사항을 준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