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화장품기업, 유럽 시장 수출 첫 걸음 성공적
충청 화장품기업, 유럽 시장 수출 첫 걸음 성공적
  • 최영하
  • 승인 2019.03.22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추진 60건 44억 규모 수출 기반 마련

충북도와 충북기업진흥원은 3월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이탈리아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규모 화장품뷰티박람회로 알려진 ‘2019코스모프로프 월드와이드 볼로냐’에 도내 화장품 관련 수출유망 중소기업 7개사를 지원, 충청북도관을 운영했다.
 
그 결과 ▲상담 1,162건 12,415천달러(140억) ▲계약추진 60건 3,904천달러(44억) 규모의 계약 추진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이번 참가업체는 미스플러스(디퓨저), 르무엘뷰티(올인원 기초), 팜스킨(마스크팩), 한국생명과학연구소(기초화장품), 뷰티화장품(마스크팩), 이오폴리텍(콜라겐화장품), 제이월드(리프팅실)드 7개업체로 그동안  유럽진출 교두보인 동 박람회 참가를 위한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하여 현지 바이어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특히, 도에서는 그간 화장품기업 육성을 위해 미주·유럽의 유망박람회를 지속적으로 참가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독일·이탈리아의 현지 업체와 582천 달러(한화 6억) 규모의 현장계약 및 1,300천달러(한화 14억) 규모의 MOU를 체결하는 등 유럽시장 진출의 첫걸음을 내딛는 계기가 되었다.  

이중 20대 후반 젊은 사업가 2017년 창업한 팜스킨(마스크팩) 제품은 독특한 디자인과 상품의 차별화를 통하여 연일 문전성시를 이루었고,  미스플러스(디퓨저)와 바이오폴리텍(콜라겐화장품)업체는 서로 협업 하여 원료와 제품을 공동으로 생산하여 함께 14억을 수출하기로 현장 MOU를 체결하였으며, 제이월드는 유럽진출을 위해 3년전부터 추진해온 유럽화장품시장 진출허가를 행사 기간 중에 통보받고 바이어와 현장에서 계약을 성사시키는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연출되었다.

올해 52회째 개최된 코스모프로프 월드와이드 볼로냐는 세계3대미용 
박람회 중 하나로 화장품뿐만 아니라 미용기기, 네일, 헤어 등 미용 산업 전반적인 분야를 아우르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매년 참가업체와 바이어 방문 수가 늘어나는 추세로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필수 관문의 유명 박람회로 평가 받고 있다.

 충북도 최응기 바이오산업과장은 박람회 주최사인 볼로냐 피에라 측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충청북도화장품 제품의 우수성 홍보 및 유럽진출기회확대를 요청함은 물론  “충청북도 화장품뷰티산업 육성의 일환으로 글로벌 마케팅 역량 강화와 미주·유럽시장 진출의 가교역할을 위한 수출지원사업을 점차 확대·지원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