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여파에 ‘안티 폴루션 제품’ 판매↑
미세먼지 여파에 ‘안티 폴루션 제품’ 판매↑
  • 윤경선
  • 승인 2019.03.0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브영 소비동향 분석, 불황에 ‘초특가’ 상품도 인기

미세먼지 여파에 관련제품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올리브영이 지난 4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진행하는 올해 첫 대규모 할인 행사 올영세일의 매출을 중간 집계(4~7)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201831~34) 세일과 비교해 각종 세정제 매출이 급증했다고 8일 밝혔다.

세안제는 58%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으며, 샴푸 등 헤어 세정제는 45%, 바디 세정제는 44%로 뒤를 이었다. 미세먼지로 민감해진 피부에 영양과 수분 공급에 도움이 되는 에센스 매출은 132% 신장했다. 특히 지난해 같은 기간 세일과 비교했을때 클렌징폼이 봄철 강세인 향수 매출을 넘어서는 기현상도 보였다.

미세먼지로 인해 뻑뻑해진 눈과 칼칼한 목 건강을 관리하려는 사람들이 크게 늘면서 렌즈 세척액과 같은 눈 관리 용품은 41%, 가글 등 구강 청결 제품은 38% 가량 매출이 증가했다.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는 매출이 무려 43배 폭발적으로 신장했다.

무엇보다도 안티 더스트(Anti-dust)’ ‘안티 폴루션(Anti-pollution)’을 전면에 내세운 제품들의 수요가 크게 늘었다. ‘보타닉힐 보 안티 더스트 글루 폼 클렌저255%, BRTC 안티 폴루션 앤 풀메이크업 클렌징 오일280% 증가했다. 판매 수량 기준으로 보면, 올리브영 입점이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메디힐 안티더스트 카밍 마스크가 기존 마스크팩 베스트셀러를 제치고 TOP10에 진입하는 등 미세먼지 차단을 염두에 둔 피부 관리 제품도 인기를 끌었다.

불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가 상품의 인기도 두드러졌다. 올리브영은 이번 세일에서 아이라이너, 마스카라, 블러셔 등 봄 맞이 인기 색조 화장품을 특가로 선보이고 있다. 세일 기간 중 매출 상위 품목을 살펴보면 1위에서 5위까지 상품 중 2개가 할인에 할인을 더해 판매한 오늘의 특가상품이었다. 뿐만 아니라 지난 4일과 7일 최대 99%의 할인율로 판매한 선착순 특가행사 제품이 온라인몰에서 3분만에 완판되는 등 초저가에 열광하는 불황형 소비 트렌드를 입증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미세먼지 문제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당분간 관련 제품들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