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나 화장품 유상옥 회장, ‘모으고 나누고 가꾸고’ 출간
코리아나 화장품 유상옥 회장, ‘모으고 나누고 가꾸고’ 출간
  • 윤강희
  • 승인 2019.01.3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경영, 기업가 정신을 통해 일궈온 유상옥 회장의 삶 회고

우리나라 최초 최고문화경영자이자 ㈜코리아나화장품(대표이사 유학수)의 창업자 유상옥 회장이 열 번째 저서를 출간했다.

송파(松坡) 유상옥 회장의 자전적 수필집 ‘모으고 나누고 가꾸고’는 지난 2008년 수필집 ‘나의 소중한 것들’을 출간한 이후 10년에 걸친 긴 시간 동안 문예지, 신문 등에 발표한 글들을 모아 하나로 엮은 책이다.

이 책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옛 화장 유물과 미술품들을 모으고, 사회에 환원하며, 삶을 가꿔온 유상옥 회장의 문화경영에 대한 철학을 담고 있으며, 기업가 정신으로 코리아나 화장품을 일궈낸 이야기 등 군더더기 없이 담담하게 적어내려 간 유상옥 회장의 열정 가득한 삶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이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로 “많은 분들이 물기(物氣)를 드높이고 문기(文氣)도 함께 높이길 바란다”라며, “박물관, 미술관을 자주 가보며 문물(文物)을 가까이 두는 삶이 바로 문화인의 삶이기 때문이다”라고 주문했다.

책은 ▲모으고 ▲나누고 ▲모시고 ▲배우고 ▲기르고 ▲이루고 ▲다니고 ▲펴내고의 총 8개 테마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58편의 수필과 부록시 ‘사대모정(四代母情)’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유상옥 회장은 “미수(米壽)가 다가오는 나이지만 아직도 글을 쓰는 것이 기쁘다“라며, “이 책을 펴낼 수 있었던 것은 창업 초기를 함께 보냈던 나의 동지들, 코리아나 화장품을 아껴주는 많은 소비자분들 그리고 현장에서 땀 흘리며 일하는 코리아나의 식구 모두들 덕분이므로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유상옥 회장은 코리아나 화장품 문화 사업의 일환으로 2003년에 개관한 국내 최대 규모의 화장 박물관인 ‘코리아나 화장박물관’과 ‘코리아나미술관’을 16년째 운영하고 있다. 또한 ‘나는 60에도 화장을 한다’, ‘33에 나서 55에 서다’, ‘화장하는 CEO’, ‘문화를 경영한다’, ‘나의 소중한 것들’ 등의 저서를 집필하고 다수의 문학상을 수상하며 필력을 인정받는 등 지속적인 문화경영 활동을 펼치는 대한민국 최초 최고문화경영자이다.

유 회장의 수필집은 교보문고를 비롯한 대형 서점과 온라인 서점 등에서 구입 가능하며, 판매 수익금 전액은 저소득층 학생의 장학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