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화장품 제조 인증 글로벌 시장 선점
코스맥스, 화장품 제조 인증 글로벌 시장 선점
  • 윤강희
  • 승인 2019.01.09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FDA OTC 재심사 통과, 수출시장 다변화 할 것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전문회사 코스맥스(회장 이경수) 코스맥스가 높은 기술력과 품질을 발판으로 다양한 글로벌 표준 선점에 나섰다. 코스맥스는 이를 통해 세계 화장품 시장에서 신뢰도를 높이고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코스맥스는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C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정기 실사를 통과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6년 국내 화장품 ODM 업계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의 일반의약품(OTC) 제조 승인을 받은 이후 재심사에서도 합격점을 받은 것이다.

FDA는 '식품· 의약품·화장품법(FD&C Act)'에 근거해 2년마다 생산시설을 방문해 장비, 완제품 및 미완성 자재, 용기 및 레이블 조사 등에 대한 현장 검증을 진행한다. 특히 최근 화장품 제조기업에 대한 검증이 강화되면서, 지난 11월 코스맥스 화성공장에서 진행된 실사도 한층 더 정밀하고 꼼꼼한 심사 과정이 진행됐다.

코스맥스는 엄격한 품질 관리와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유지한 점을 인정받아 문제없이 검증을 통과했다. 이달 초 코스맥스차이나도 FDA의 OTC 등록을 완료하면서 코스맥스는 한국, 중국 법인 간의 시너지 통해 선진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이경수 코스맥스 회장은 "최근 미국 내에서 아시아 국가로부터 화장품 수입이 증가하면서 한국과 중국 화장품 제조사에 대한 규제도 강화되고 있는 추세"라며 "이러한 상황에서도 코스맥스는 철저한 품질 관리와 규정 준수를 통해 글로벌 기준을 충족하였으며, 북미 시장 진출을 원하는 고객사에 모든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스맥스는 전세계 모든 시장을 아우를 수 있는 다양한 글로벌 인증을 확보하고 수출 시장 다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코스맥스는 지난 10월 프랑스 인증 기관인 EVE(Expertise Végane Europe)로부터 아시아 최초로 화장품 생산 설비에 대한 비건 인증을 획득하고, 20조원에 육박하는 비건 화장품 시장 공략에 나섰다.

또 지난 2016년 인도네시아 법인은 세계 3대 할랄(HALAL) 인증기관인 'MUI(Majelis Ulama Indonesia)'에서 발행하는 할랄 화장품 인증을 확보하고 전 세계 22억명에 이르는 무슬림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했다.

코스맥스는 이외에도 ▲CGMP(우수화장품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ISO 22716(국제 화장품 GMP) ▲ISO 9001(품질경영) ▲ISO 14001(환경경영) ▲OHSAS 18001(보건안전경영) ▲ECO-CERT(유기농 화장품) ▲캐나다 보건국(Health Canada) 등 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