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뷰티 클러스터…아세안서 뷰티한류 위상 재증명
경기, 뷰티 클러스터…아세안서 뷰티한류 위상 재증명
  • 최영하
  • 승인 2018.12.26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상담 576만 달러, 계약 추진 263만 달러 성과

경기도내 남·북부 뷰티 클러스터 기업들이 아세안 시장에서 뷰티한류의 위상을 다시 한 번 증명하고 돌아왔다. 

경기도는 지난 12월 10일부터 14일까지 베트남(하노이), 태국(방콕)에서 ‘뷰티 클러스터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총 149건 576만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과 101건 263만 달러의 계약추진 성과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도내 뷰티 클러스터 소속 기업들의 해외 판로개척을 위해 추진된 사업으로, 뷰티 클러스터의 남부권 주관기관인 (사)경기중소기업연합회와 북부권 주관기관인 (재)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공동주관했다.

뷰티 클러스터 남부권 기업으로는 스킨아이, ㈜메가코스, ㈜엘루오, 제이제이컴퍼니, ㈜지앤드아이 5개사, 북부권은 일섬, ㈜라니크, ㈜새앙, ㈜한빛코리아 4개사 등 총 9곳의 수출유망 도내 중소기업들이 참가했다.

이번 시장개척단 참가기업인 ㈜한빛코리아(대표 김수남)는 한약초 성분을 이용한 전문세안제품을 개발·제조하는 업체로, 베트남 내 미용실 및 피부과에 제품을 직접 공급하는 바이어와의 상담에서 6개 업체와 1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추진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특히 태국 방콕에서 열린 상담회서의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 실제로 참가기업 당 평균 9건의 높은 바이어 매칭률을 기록함은 물론, 예정된 상담시간을 초과하는 등 현지 바이어들의 높은 관심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뷰티팩 전문업체인 ㈜엘루오(대표 박유석)는 덥고 습한 동남아시아 기후 특성상 한국산 마스크팩에 대한 수요가 높다는 점을 공략, 합리적인 가격과 좋은 품질을 어필해 태국 바이어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박유성 ㈜엘루오 대표는 “당초 30분으로 설정된 상담시간이 부족할 정도였다”며 “향후 현지바이어 10개사와 약 33만 달러 규모의 계약이 성사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번 시장개척단 성과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정선구 도 특화산업과장은 “앞으로도 뷰티산업 분야 중소기업의 육성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사업을 통해 K-뷰티 시장을 대표하는 경기도 기업을 발굴·육성해 나가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뷰티 클러스터’는 경기도가 800여개 화장품기업이 밀집된 도 전역을 4개 권역(동, 서, 남, 북)으로 나누어 관련 산·학·연 클러스터링을 통해 정보제공·교류 및 기업지원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