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메카코리아, 실적 호조 지속
코스메카코리아, 실적 호조 지속
  • 윤강희
  • 승인 2018.11.1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영업이익 60억원으로 전년비 1145.4% 성장

화장품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기업 코스메카코리아(대표 조임래, 박은희)가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성장세를 지속하며,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코스메카코리아는 11월 15일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 3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55.1% 성장한 953억, 영업이익은 1145.4% 성장한 60억원, 당기순이익은 584.9% 성장한 4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실적에는 올 6월 인수한 미국 화장품 ODM 기업 잉글우드랩의 실적이 코스메카코리아의 실적으로 반영되며, 연결 매출 및 수익 성장에 기여했다.

한국 법인의 매출 성장 요인으로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온라인 채널 고객사의 확대가 주효했다. 기존 온라인 판매 고객사의 매출이 확대됨에 따라 기존 및 신규 품목의 추가 오더가 이루어졌으며, 동시에 신규 온라인 고객사 유치가 이어졌다. 수출은 전년대비 소폭 하락하였으나, 잉글우드랩 고객사인 80여개의 글로벌 고객사를 활용해 수출 실적을 점차 회복해 나갈 예정이다.

미국 법인의 3분기 매출액은 전체 연결 매출의 41.8%를 차지한 398억원으로 코스메카코리아의 M&A 효과를 가시화했다. 코스메카코리아는 잉글우드랩 인수 후, 기존 주요 고객사로부터의 매출을 증가시키고 새로운 현지 경영진을 투입했으며, 생산 공정 효율화를 통해 단시간에 매출과 수익 증대를 이끌어냈다.

중국 법인은 매출 89억원으로 전년 대비 3.2% 감소했다. 이는 중국의 화장품 유통 흐름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전환되는 추세 가운데, 오프라인 채널 고객사의 매출이 감소하며 주문량이 둔화되었기 때문이다. 이에 코스메카코리아는 중국 내 온라인 신규 고객사를 확보하여 신규 수주를 이끌어낼 전략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스메카코리아는 올 11월부터 국내 신공장인 뷰티2사업장을 완공,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1억 9천만개의 생산능력이 추가되어, 잉글우드랩코리아를 포함해서 국내에만 총 3억 7천만개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되었다.

2019년 초에 세번째 중국 법인인 코스메카차이나의 핑후 공장이 가동되면, 한국, 미국, 중국을 합친 코스메카코리아의 글로벌 생산능력은 17년 대비 3배 증가한 6억 9천만개가 된다. 미국 법인도 코스메카코리아의 주요 경쟁력인 Cosmecca Production System을 도입하여 2019년 내 인허가를 거쳐 기존 공장의 생산능력을 2배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코스메카코리아 관계자는 “올 3분기는 지난 6월 인수한 잉글우드랩의 매출 증가 및 경영 안정화가 순조롭게 이루어졌고, 그 결과, 코스메카코리아의 미국 진출 효과가 나타나게 되었다” 며 “글로벌 고객사가 코스메카코리아를 통해 화장품 주요 소비국인 한국, 미국, 중국 어디에서든 원하는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했다.” 고 밝혔다.

  • 코스메카코리아 2018년 3분기 실적(연결기준)

(단위: 백만 원)

구분

2018년 3분기

2017년 3분기

전년동기대비

분기

누적

분기

누적

분기

누적

매출

95,289

228,051

37,349

137,778

155.1%

65.5%

영업이익

5,991

16,279

481

10,544

1145.4%

54.4%

당기순이익

4,481

14,548

654

9,054

584.9%

60.7%

영업이익률

6.3%

7.1%

1.3%

7.7%

-

-

당기순이익률

4.7%

6.4%

1.8%

6.6%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