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유통 경기전망…홈·온라인·백화점 '맑음'
4분기 유통 경기전망…홈·온라인·백화점 '맑음'
  • 최영하
  • 승인 2018.10.1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 경기개선 기대감…편의점·슈퍼마켓·대형마트 비수기 예상

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는 온라인 쇼핑과 홈쇼핑이 호조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백화점이 모처럼 만에 경기개선 기대감을 나타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전분기보다 1포인트 하락한 ‘96’으로 집계됐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 Retail Business Survey Index)가 기준치(100)를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다. 

업태별로 홈쇼핑(120), 온라인 쇼핑(107), 백화점(105)은 경기호전을 전망하는 기업이 많았다. 특히 백화점은 3년 6개월 만에 기준치를 넘어섰다. 대형마트(89), 편의점(88), 슈퍼마켓(81)은 부정적 전망이 더 많았다. 

백화점은 지난 분기보다 23포인트 오른 105를 기록해 2015년 2분기(104) 이후 처음으로 긍정적 전망이 더 많았다. 상대적으로 고가인 겨울패션 판매와 중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른 매출상승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올 3월 이후 방한 중국인 관광객이 전년 대비 늘어나며 회복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부동산 가격 상승 등에 따른 자산효과가 경기전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대형마트는 지난 분기보다 8포인트 하락해 89를 기록했다. 슈퍼마켓, 온라인 쇼핑 등과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계기로 유통업체들이 영업시간을 단축한 것도 지수하락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영업시간을 자정에서 밤 11시로 한시간 앞당긴 만큼 매출감소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시각이다. 

편의점 경기전망은 지난 분기보다 20포인트 하락한 88로 집계됐다. 유동인구가 줄어드는 동절기의 계절적 특성이 지수하락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수익성 악화 우려도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슈퍼마켓은 지난 분기보다 14포인트 떨어진 84로 조사됐다. 동절기라는 계절적 요인에다 이상기온으로 인해 배추, 시금치 등 농산물 가격 급등이 식품취급이 많은 슈퍼마켓 매출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분기 추석명절 기간의 매출증가로 인한 기저효과도 있다. 

홈쇼핑 경기전망지수는 지난 분기보다 20포인트 상승해 120을 기록했다. 호조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비결로 T커머스, 모바일 등 신규채널 매출이 늘어나고 여행, 렌탈 등 무형상품의 성장세를 꼽을 수 있다. 겨울철 패션 성수기 진입에 따른 매출증가 기대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쇼핑은 107로 지난 분기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 가전, 화장품에 이어 식품까지 모든 상품군에서 온라인 소비가 확산되면서 온라인 쇼핑은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4분기에는 온라인 쇼핑 업체들의 연말 할인행사가 집중되고, 코리아세일페스타, 광군제, 블랙프라이데이 등 국내외 온라인 프로모션으로 인한 매출증가 예상 심리도 작용했다고 보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