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팜, 포브스 ‘아시아 200대 중소기업’ 선정
네오팜, 포브스 ‘아시아 200대 중소기업’ 선정
  • 윤경선
  • 승인 2018.08.1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 기업 가운데 화장품 제조업 기업으로는 유일

네오팜(대표 이대열)이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2018아시아 200대 중소기업 (Asia's 200 Best Under A Billion)’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매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연 매출 10억 달러 미만 중소기업 가운데 수익성과 성장성, 시장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중소기업 200곳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해당 발표는 지난 725<포브스> 아시아판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국내 기업은 네오팜을 포함해 27개 기업이 선정되었다. 올해 순위에 포함된 기업 가운데 화장품(퍼스널케어) 관련 기업은 총 3개사가 선정됐으며 국내에서는 네오팜이 유일하다.

2000년에 설립된 네오팜은 건강한 피부지질 구조를 유사하게 재현한 국제 특허 피부장벽 기술 MLE®를 보유하고 있으며, 주요 브랜드로는 민감피부 전문 스킨케어 브랜드 아토팜(ATOPALM)’, 피부장벽 전문 더모코스메틱 브랜드 리얼베리어(Real Barrier)’, 생활보습 바디 전문 브랜드 더마비(Derma:B)’, 메디컬 스킨케어 브랜드 제로이드(ZEROID)’ 등이 있다. 그 중 아토팜은 2018한국산업의 브랜드 파워(K-BPI)’ 조사에서 민감성 스킨케어 부문 12년 연속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