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중계] 아세안 화장품 규제 및 진출 전략
[지상중계] 아세안 화장품 규제 및 진출 전략
  • 장업신문
  • 승인 2018.05.1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의존도 벗어나 신시장 개척 통한 시장 다변화가 중요한 시점”
▲KTR 글로벌총괄팀- 고재호 책임연구원

지난해 중국에 진출을 했거나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들이 국내외 정치적인 요인으로 인해중국내 활동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동남아 국가이 새로운 활로로 급부상했다. 이에 고재호 책임연구원은 기존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새로운 시장 개척을 통한 시장 다변화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다만 제3의 시장은 구매력이 중국처럼 크지 않은 만큼 장기적인 전략과 투자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은 대 중국(39%), 홍콩(25%), 미국(9%), 일본(5%). 대만(3%) 순으로 화장품 수출량이 많다. 중국수출은 39%이상의 점유율을 차지, 전녀대비 23%의 성장률을 보였지만 2016년 100% 성장률 대비해서는 중국 화장품법 개정 및 정치 외교적인 사항들로 급하락 추세로 반전한 상태다. 반면 동남아 국가로의 수출은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분석이다.

특히 고 수석연구원은 “아세안 국가 중 화장품 수입 규모 순위를 보면 싱가포르,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순이며 그 중 수입량 및 성장률 기준으로 태국과 베트남이 유망 시장으로 분석되고 있다”며 “아세안 국가들은 아세안 화장품 위원회에서 동남아시아의 화장품 무역과 관련된 기술적인 장벽을 없애고자 아세안 국가와 화장품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개발한 통합 관리 규정인 ACD를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CD는 총 12조 37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록과 부속서를 포함하고 있으며 화장품 규제 개요, 안전성에 대한 요구 사항, 성분 규정, PIF 작성 및 라벨링과 효능에 대한 규정 등을 명시하고 있다. 또한 화장품 목록, 라벨링 요구 조건, 제품 효능 가이드라인, GMP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부속서는 사용금지, 제한 물질과 사용 가능 착색제, 보존제, uv 차단제 등도 명시하고 있다.

아세안 국가 중 베트남에 대한 화장품 수출과정을 예를 들어 살펴보면 ▲1단계: 제품 분류 ▲2단계: 책임자(RP) 선정 ▲3단계: 제품 정보파일 준비 ▲4단계: 베트남 DAV 신고 ▲5단계: 수출 및 사후관리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고 수석연구원은 “현재 K-POP, K-드라마 등 한류 열풍의 영향으로 아세안 국가 내 한국산 화장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매우 높아짐에 따라 한국산 화장품의 판매량이 2011년~2015년 연평균 약 30% 이상 증가했다”며 “아세안 국가 소비자의 외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소득 및 생활수준이 개선되면서 향후 아세안 시장에서 세계적으로 품질력을 인정받고 있는 한국산 화장품의 인기가 높아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런 아세안 국가로의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아세안 국가들에서 적용되고 있는 ACD를 통한 아세안 화장품 신고가 선행되야 하며 신고를 위해서는 ACD에 명시되어 있는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수출 국가 내 책임자(대리인)을 통해 화장품을 주무당국에 신고 해야 하며 유효기간은 신고 번호 발급일로부터 2~5년 유효(국가마다 상의)하며 제 갱신 시 동일 절차가 필요하다. 현재 유효기간은 베트남 5년, 인도네시아 3년, 말레이시아 2년 등이며 태국을 제외한 9개국은 비슷한 절차를 통해 주무당국에 신고해야 한다.

인증진행 절차와 기간의 경우 소요시간은 약 3개월~6개월(추가 보완사항 발생시 변동 가능)이며 필요서류로는 원료/제품 COA 및 MSDS, 제조판매증명서(공증), 위임장(공증), 사업자등록증(영문), 성분표(영문), 제품 설명서(영문), 제품 사진(라벨 등), 제품 효능(근거 자료 등), 제품 안전 시험 성적서(안전성, 미생물, 보존력, 알레르기, 포장재 등), GMP 등이다.

고 수석연구원은 “이런 아세안 시장에 대한 국내 화장품 기업들의 진출에 있어서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은 바이어 발굴 및 연결, 물류 및 통관, 상표권 등록, 라벨링 서비스 등을 지원하고 있다”며 “현지 수입자 발굴을 통한 시장 개척, 현지 통관, 유사 제품 또는 복제품으로부터 보호 등을 위한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은 현재 국내 총 16개의 시업장과 해외 8개 지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전세계 30여개국 130여개 기관과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구축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