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도 컨셉이 중요하다
화장품도 컨셉이 중요하다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3.04.0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페이스샵, 유니크한 신제품으로 인기몰이

 
<아우라 CC크림 한 달 만에 20만개 돌파>
최근 뷰티업계는 독특한 아이디어와 남다른 컨셉이 돋보이는 유니크한 제품 출시가 붐을 이루고 있다. 그 중심에 선 브랜드가 바로 자연주의 브랜드 더페이스샵. 더페이스샵은 올 2월말 출시한 아우라CC크림이 출시 한 달 만에 판매량 20만개를 돌파하며 베스트셀러 반열에 올랐다고 밝혔다.

더페이스샵이 밝힌 아우라CC크림의 성공요인은 바로 자외선 차단과 주름개선, 미백의 3중 기능에 기인한다. 하나만 사용해도 자외선 차단제와 베이스, 파운데이션, 팩트를 함께 사용한 듯 완벽한 피부로 표현해주고 미백 에센스를 사용한 듯 피부톤을 맑게 가꿔줘 토탈 트리트먼트를 실현해 준다.

더페이스샵 아우라CC크림은 올해 피부 표현 트렌드인 '조명광 피부'를 실현해줘 소비자들 사이에서 '조명광 CC'로 불리고 있다. 빛을 다각도로 반사하고 확산시키는 ‘조명광파우더’를 함유해 잡티를 커버하면서도 답답하지 않게 빛을 뿜어내는 듯 화사한 피부로 연출해준다.

또한 일반적인 CC크림이 튜브 형태로 제작된 타사 제품과 달리, 휴대성을 강조한 콤팩트 형태로 제작돼 사용편의를 높여 언제 어디서나 덧바를 수 있는 핸드백 속의 ‘휴대용 조명'으로 각광받고 있다.

<BB크림 이어 ‘新한류 화장품’으로 화제>
아우라CC크림의 인기는 비단 국내에서만 그치지 않는다. 독특한 컨셉에 주목하는 아시아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져 새로운 타깃 리스트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한류스타 서현의 TV광고가 전파를 탄 이후 외국인 관광객들의 문의와 판매가 급증해, BB크림의 뒤를 잇는 신 한류 화장품으로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아우라CC크림의 놀라운 성공에 이어, 유니크한 컨셉으로 인기몰이 중인 제품은 스킨케어라인까지 이어진다. 올해 3월 출시된 치아씨드 피지잡는 수분크림이 바로 그것. 치아씨드라인은 지난해 상반기 더페이스샵을 대표하는 스킨케어라인으로 입소문이 퍼지며 탄탄한 매니아층을 형성한 바 있다.

올해 출시된 피지잡는 수분크림은 지난해 선보인 치아씨드라인의 대표 제품인 수분을 품은 씨앗 크림의 뒤를 잇는 새로운 수분크림으로, 대한민국 20대 여성의 가장 큰 피부고민인 수분과 피지조절을 동시에 해결한다는 기발한 전략하에 탄생했다.

<치아씨드 피지잡는 수분크림 ‘매출 상승세’>

 
더페이스샵 치아씨드 피지 잡는 수분 크림은 수분이 부족해 피부 속은 건조하면서도 과잉피지로 인해 피부 겉만 번들거리는 봄철 피부고민을 스마트하게 해결해주는 제품이다. 자기 무게의 10배수분을 흡수해서 천연 수분막을 형성하는 강력한 수분 보유 능력을 가진 치아씨앗이 피부에 촉촉한 수분을 공급하며, 비타민 B 성분 등을 포함하고 있는 코튼씨앗이 피지를 컨트롤 해 불필요한 피지는 잡아주고 하루 종일 번들거림 없이 물찬 피부로 가꿔 준다.

또한 저탄소 친환경 공법을 사용한 오일-제로 포뮬라가 환경까지 지켜주는 국내 최초 순도 100%의 순하고 투명한 수분 크림이며, 유전자 변형을 하지 않은 유기농 발아 치아씨앗 추출수를 물 대신 100% 사용하여 치아씨앗의 생명력과 효능을 더욱 신선하게 전해주는 착한 수분 크림이다.

뿐만 아니라, 7가지 화학성분을 뺀 ‘7無처방’을 적용해 피부 자극을 최소화했다. 무엇보다도 귀에 쏙쏙 박히는 쉽고도 제품 컨셉을 재미있게 보여주는 제품명은 제품의 효능 못지 않게 업계와 전문가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렇듯 소비자의 니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컨셉과 피부에 좋을 뿐 아니라 환경과 사회를 생각하는 착한 기업정신을 담은 브랜드 전략이 시너지를 이뤄 더페이스샵의 치아씨드 피지잡는 수분크림은 출시되자마자 아우라CC크림과 더불어 새로운 베스트셀러로 급부상하고 있다.

더페이스샵 관계자는 “올 봄, 뷰티한류를 이끌어갈 더페이스샵의 유니크한 컨셉의 새로운 베스트셀러, 더페이스샵 아우라CC크림과 치아씨드 피지잡는 수분크림에 주목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www.thefacesho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